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빈센조’ 인기 힘입어 호실적 예상되는 스튜디오드래곤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스튜디오드래곤이 1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달 종영한 ‘철인왕후’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고 현재 방영 중인 ‘빈센조’가 인기를 끌고 있어서다.


14일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달까지 방영한 ‘철인왕후’는 최고 시청률 17.4%로 ‘사랑의 불시착’ 21.7%, ‘도깨비’ 20.5%, ‘미스터 션샤인’ 18.1%에 이은 역대 4위를 달성했다”며 “높은 시청률은 종영 후 판권 판매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1분기 실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신증권이 예상하는 올 1분기 스튜디오의 매출액은 1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한 수준이다. 영업이익 전망치는 13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전 분기 대비 20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연구원은 “올해 첫 작품인 ‘빈센조’가 6회 11.1%의 시청률을 달성하며 좋은 성과 보이는 중”이라며 “넷플릭스 동시방영 중에서도 리쿱(제작비 지원)율이 높은 작품이어서 tvN 방영권료와 넷플릭스 동시방영 판권만으로도 작품마진 30% 이상 가능할 것”으로 분석했다.


또 스튜디오드래곤이 중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향 오리지널 드라마를 올해 3편 제작키로한 점도 실적 증가에 한 몫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중국향 오리지널 드라마 제작마진과 한국 방영권을 합치면 작품마진이 50% 이상 발생 가능하다”며 “‘여신강림’, ‘빈센조’ 등 최근 작품들에 중국 PPL이 많이 등장하고 있어 중국시장 개방시 이들 작품이 우선적으로 판매될 가능성도 높다”고 판단했다.


전체적으로 드라마 제작 수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스튜디오드래곤은 ENM향 23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3편, 지상파 등 플랫폼향 3편, 중국 OTT향 3편 등 총 32편을 제작한다.


그는 “제작 물량도 증가하지만 ENM향 이외의 작품 9편은 당사 추정 기본 제작마진 20% 수준이 보장될 것”이라며 “특히 중국향의 경우는 한국 판권까지 보유하면서 추가 마진도 확보 가능하기 때문에 올해는 물량증가와 마진 개선이 동시에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