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단독]‘천화동인’에서 빠져나간 대여금 380억 더 있다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화천대유자산관리와 함께 대장동 개발 시행사 ‘성남의뜰’ 주요 주주로 참여한 ‘천화동인1~7호’에서 빠져나간 대여금이 1호를 제외하고도 380억원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찰이 화천대유의 자회사 천화동인1호에서 나간 대여금 473억원의 행방을 조사하기 위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소환한 만큼 자금흐름 조사가 천화동인2~7호로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1일 아시아경제가 입수한 천화동인 관련 신용분석보고서 등에 따르면 천화동인1~7호 중 대여금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법인은 1, 3, 4, 5, 6호다. 이 중 1호를 제외하고 3, 4, 5, 6호에서 나간 대여금만 38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화동인3호는 지난해 말 기준 단기대여금 65억원, 장기대여금 9억원이 있다. 2019~2020년 2년간 성남의뜰에서 배당금으로 받은 83억원 중 90%가량이 대여금으로 빠져나간 것이다.


특히 천화동인3호의 단기대여금은 전부 주주 또는 임원, 종업원 등에게 대여한 돈이다. 천화동인3호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씨의 누나가 대표인 법인이다. 김씨의 누나는 2019년 7월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친의 자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화동인4호에서는 지난해 단기대여금으로만 197억원이 빠져나갔다. 게다가 이 중 97억원은 ‘못 받을 돈’으로 생각하고 대손충당금으로 설정해 뒀다. 이 돈을 누구에게 대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여기에 선급금 101억원, 주식 및 채권 투자로 72억원 등이 추가로 나갔다.


천화동인4호는 이번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고 있는 키맨 남욱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법인으로 사명을 ‘엔에스제이홀딩스’로 바꿨다. 올해까지 총 1007억원의 배당금을 성남의뜰로부터 수령했는데 지난해에만 판관비로 230억원을 지출했고 대여금, 선급금 등으로 총 370억원이 빠져나갔다.


천화동인5호는 정영학 회계사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법인이다. 정 회계사는 남 변호사와 함께 2009년 말 대장동 민영개발을 목표로 주변 토지를 사들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천화동인5호는 올해까지 총 644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는데 이 중 50억원을 화천대유에 대여했다.


천화동인6호는 화천대유 초기 투자유치를 한 것으로 알려진 법무법인 강남 소속 조현성 변호사가 대표를 맡고 있는 법인이다. 2019년 음향회사 디앤오를 흡수 합병하며 이름을 바꿨고 지난달 28일에는 ‘조앤컴퍼니스’로 사명을 또 변경했다. 조 대표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함께 남 변호사를 변호한 적이 있다.


천화동인6호는 2019년 말까지의 재무제표가 확인되는데 이 때 기준 단기대여금을 59억원 보유하고 있다. 이 중 16억원은 주주 또는 임원, 종업원 등에게 대여한 돈이고 나머지 43억원은 빌려준 곳을 알 수 없는 기타단기대여금이다. 아울러 이 회사는 선급금으로도 15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계업계 관계자는 "대여금 명목으로 법인에서 돈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다"며 "자금 흐름이 중요한 이번 사건의 경우에는 대여금이 어떻게 쓰여졌는지 확인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