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롯데정밀, 요소수 말고 믿는 구석 많아…中전력난이 오히려 호재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증권업계 "요소수 매출 비중 적어 큰 타격 없어"
가성소다·암모니아 등 가격 상승에 수익성 개선 가팔라져
그룹 차원 수소사업 성장동력 기대

썝蹂몃낫湲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발(發) 요소수 품귀현상이 빚어지면서 관련 기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중국이 자국 수요를 우선 채우기 위해 요소 수출을 중단하자 그동안 원료의 97%를 중국에 의존해왔던 국내 요소수 시장에 비상이 걸렸었다. 중국의 수출 제한 조치 중단으로 일단 진정 국면을 맞았지만 국내 생산 확대 등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요소수 생산 업체는 국내 생산량의 50% 이상을 점유하는 울산산단의 롯데정밀화학과 KG케미칼 등이 있으며, 여수산단의 휴켐스와 익산 제2산단 아톤산업도 거론된다. 요소수 이슈로 주가가 급등락하는 해당 기업들의 실적과 재무구조를 분석했다.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롯데정밀화학은 국내 요소수 시장의 50%를 점유하고 있다. 중국의 전력난에 따른 원재료 수급 불안이 장기화되면 요소수 생산 중단이 반복적으로 발생해 실적에 일부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하다.


하지만 요소수(제품명: 유록스) 부문이 롯데정밀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 내외에 불과하다. 매출 비중이 적은데다 원재료 수급 선을 다변화하면서 생산 중단으로 인한 충격파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역으로 중국 전력난으로 인한 현지 생산량 감소가 롯데정밀이 생산하는 대부분의 화학(케미칼) 제품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 가격 상승에 따른 수익성 개선 효과가 요소수 부문의 감소 폭보다 훨씬 더 클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생산 차질에도 ‘제품價 올라’ 실적개선 지속= 롯데정밀은 연간 14만t(톤)의 요소수를 생산하는 국내 최대 요소수 공급 기업이다. 월 생산량이 1만2000t에 육박해 국내 시장점유율 50%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는 총 15만t을 생산할 계획이었지만, 요소 부족으로 일부 생산시설 가동을 중단하면서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원재료인 요소를 긴급 확보하면서 당장의 생산 중단 사태를 면했지만, 중국의 요소 수출 금지에 따른 생산 중단이 반복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증권업계는 이번 사태가 롯데정밀의 실적에는 큰 타격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히려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대부분이다. 유록스 사업 부문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은데다 중국의 전력난으로 다른 제품과 상품의 가격이 상승해 수익성이 더욱 좋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롯데정밀은 염소 계열 제품인 가성소다와 ECH, 셀룰로오스 계열 제품인 메셀로스와 애니코트 등의 화학제품을 주력으로 생산한다. 상품인 암모니아 부문 매출도 25~30%를 차지한다. 요소수는 전체 매출의 5% 내외로 크지 않다.


화학업계에 따르면 3분기 말 ECH 스프레드는 t당 1535달러로 전 분기 대비 27.4% 상승했다. 가성소다는 t당 600달러 후반 수준으로 같은 기간 105% 올랐다. 전력난 등으로 중국 현지 공장들의 생산 물량이 확 줄어든 결과다.


위정원 교보증권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전력난이 단기간 안에 해결될 가능성은 낮다"면서 "롯데정밀 주력인 염소계열 사업부의 수익성 강세는 한동안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위 애널리스트는 "요소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훼손될 수 있지만, 높은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판가에 전가할 수 있어 큰 손실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롯데그룹의 수소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도 롯데정밀의 장기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온다. 롯데정밀의 모회사인 롯데케미칼은 말레이시아에서 수력 발전으로 그린수소를 생산해 암모니아 형태로 국내에 도입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롯데정밀은 기존 암모니아 사업을 활용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유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발 석탄 관련 불씨가 제거되지 않는 한 롯데정밀이 생산하는 주요 케미칼 제품 가격이 구조적으로 하향 안정화되기는 어렵다"며 "롯데정밀은 신성장 동력 확보 등 미래 성과에 대한 호재가 많다"고 평가했다.


◇사실상 무차입 경영…견실한 재무체력= 롯데정밀은 장기간 무차입 기조를 이어오는 등 우수한 재무 체력을 자랑한다. 최근 3년간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연 2500억~3000억원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대규모 설비투자로 연간 1000억원 내외의 감가상각비 부담이 발생하지만, 금융비용이 없고 계열사 지분법이익 등이 반영되면서 최근 3년간 평균 순이익은 1900억원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순이익 개선 추세에 힘입어 자기자본도 2017년 말 1조1927억원에서 올해 3분기 말 1조9712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 3분기 말 현재 차입금은 267억원에 불과하다. 회사채나 기업어음(CP) 등 시장성 차입금도 없다. 현금성자산 1569억원을 고려하면 약 1300억원 규모의 순(純)현금 상태다. 잠재 채무도 제로(0)에 가깝다.


IB업계 관계자는 "롯데정밀이 롯데그룹에 편입된 이후 최상의 재무 상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실적이 악화되더라도 버틸 수 있는 체력이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 여력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