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자금력 싸움, 기울어진 승기"…기관 '팽' 쌍방울 VS PE '손' KG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KB증권 "인수금융 참여 의사 내비친적은 없다"
KG그룹 자금조달력 우수해 '독주 가능성' 부각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박소연 기자] 쌍방울그룹의 쌍용자동차 인수자금 조달에 난기류가 형성되면서 ‘쌍용차 인수전’의 승기가 KG그룹으로 기우는 모양새다. 쌍용차 인수전의 핵심은 ‘자금력’이다. 충분한 자금을 조달해 입찰에 베팅하는 것이 인수전의 성패인 만큼 쌍방울그룹과 KG그룹 두 곳으로 압축된 인수 후보군들의 컨소시엄 구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KB증권 투자은행(IB) 부문 고위 관계자는 13일 "애당초 쌍방울그룹의 쌍용차 인수금융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바 없다"면서 "인수금융에 참여하기로 했고 의향서(LOI) 제출을 철회했다는 얘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쌍용차 유상증자 등 시장성 자금 조달 과정에서 할인된 가격에 자금을 출자할 수 있다면 참여하겠다는 내용이 와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방울그룹은 쌍용차 인수를 추진하면서 자금조달에 의구심이 제기되자,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 2곳에서 4500억원의 인수금융을 확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금융시장에서는 금융당국의 모니터링을 받는 쌍방울그룹의 구원투수로 나서는 것을 부담스러워하고 있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유진투자증권의 입장도 명확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협의는 했지만 최종 결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다만 쌍방울그룹의 인수 의지는 강하다. KB증권이 아니더라도 자금조달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쌍방울그룹은 KH그룹과 컨소시엄 손을 잡고 움직이고 있다. 쌍방울그룹은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 외에도 논의 중인 기관 투자자들이 있어 최종 협의를 마치면 자금조달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면서 "인수전은 포기 없이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며, 유진투자증권의 구체적인 자금조달 규모를 아직 언급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는 쌍방울그룹의 낙마로 KG그룹의 단독 독주가 이뤄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KG그룹은 재무적투자자(FI)인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꾸려 쌍용차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이날 쌍용차 사전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공시한 KG케미칼의 현금성 자산만 4000억원에 이른다. 여기에 KG ETS 매각대금 5000억원, 캑터스PE 투자금 1000억원 등 1조원가량의 자금이 즉시 동원 가능하다.


반면 쌍방울그룹은 지난해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해 마련해둔 현금성 자산 2000억원이 현재 전부로 추정된다. 업계 관계자는 "쌍방울그룹에 대한 금융투자업계 기류가 부정적이어서 낙마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면서 "유진투자증권의 참여가 계획대로 이뤄지고, 다른 증권사 등 기관 참여가 성사된다면 KG그룹과의 2파전이 뜨겁게 달아오를 것"이라고 전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