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아모그린텍, 글로벌 전기차向 매출 증대… 계열사 거래도 ‘든든’[기업탐구]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 전기차 업체가 약진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이어가면서 올해 상반기 중국에서 전기차는 247만4000대 팔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1% 증가했다. 같은 기간 북미 지역 판매량은 59% 늘어난 50만8000대로 집계됐다.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의 비야디(BYD)는 미국의 테슬라를 제치고 판매량 1위에 올랐다. BYD는 64만7000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323% 증가했다. 같은 기간 테슬라는 52% 늘어난 57만5000대의 전기차 판매량을 기록했다. 중국 상하이자동차(SAIC)는 전년 동기보다 30% 늘어난 37만대를 판매했다. 아시아경제는 중국 전기차 기업이 성장하면서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하는 일진머티리얼즈와 아모그린텍의 사업구조와 성장 전략 등을 짚어본다.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글로벌 전기차 업체에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아모그린텍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 봉쇄가 풀리고 전기차 매출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모그린텍은 계열사 아모텍으로의 매출이 많은 부분을 차지해 실적도 안정적이다.


전기차에 신사업까지

아모그린텍은 첨단소재와 기능성부품, 환경·에너지시스템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소재의 개발부터 부품 설계, 제작에 이르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이자 세계 세 번째로 ‘고효율 자성소재’를 개발해 상용화했다.


현재 고효율 자성소재는 글로벌 전기차 업체 테슬라, 리비안, BYD 등에 공급한다. 고효율 자성소재 외의 주요 제품은 방열소재, 나노 멤브레인 소재, 연성인쇄회로기판(FPCB),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이다. 올 1분기 말 기준 매출 비중은 고효율 자성소재가 27.8%로 가장 높고 나노멤브레인(19.5%), 방열 소재(11.8%), FPCB(18.6%) 등이 뒤를 잇는다.


아모그린텍의 실적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아모그린텍의 매출액은 1221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934억원, 2020년 1118억원으로 매년 매출액이 늘고 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각각 18억원, 27억원을 기록하며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고효율 자성소재 관련 매출과 ESS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올 1분기도 매출액 363억원, 영업이익 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9%, 266% 증가했다. 고효율 자성소재는 전기에너지 시스템의 핵심 부품인 인덕터 등에 적용되며 에너지 변환 효율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선박, 건설기계 등 전기에너지 시스템 등에 적용 분야가 넓어지면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기차 부문에서는 차량의 출력이 높아지면서 고효율 전력변환 장치가 필요해져 최근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올해 주요 고객인 테슬라 외에도 전기차 완성차업체가 고객사로 추가되면서 고효율 자성소재 매출이 전년 대비 39% 증가한 52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아모그린텍의 ESS 매출도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아모그린텍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기반의 ESS 사업을 진행 중으로 배터리관리시스템(BMS)과 냉각시스템 등을 포함한 토털 솔루션을 갖고 있다. 올해부터 덴마크 글로벌 풍력발전 시스템 기업, 일본 통신사, 전기기관차 관련 등 해외 프로젝트가 시작되며 ESS사업 부문에서만 약 450억원의 매출액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강경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사업부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올해 아모그린텍은 매출액 1687억원, 영업이익 144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8.2%, 713.3% 증가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올해 신사업 부문인 전력반도체용 세라믹 기판(SiC)도 글로벌 전력반도체 업체로 초도 물량을 납품해 성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계열사 매출 비중 높아 ‘안정적’

아모그린텍은 관계사 아모텍과의 거래로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고 있다. 올 1분기 말 기준 아모텍은 아모그린텍으로부터 129억원 규모의 제품을 매입했다. 아모그린텍 전체 매출의 35.7%를 아모텍이 해준 것이다. 이 같은 거래관계는 과거부터 계속 이어져왔다. 지난해 아모그린텍의 아모텍향 매출은 510억원이었고 2020년에는 591억원이었다. 아모그린텍 전체 매출액의 41.8%, 52.8%를 아모텍이 담당했다.


안정적인 매출을 바탕으로 아모그린텍은 3년 연속 영업이익을 내고 있다. 반면 아모텍은 2020년부터 49억원의 영업손실로 적자 전환해 지난해에는 손실규모가 237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아모그린텍의 최대주주는 김병규 아모그린텍 대표로 40.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배우자와 특수관계자, 임원들 지분까지 포함하면 약 51.94%가 경영권 지분이다. 반면 아모텍은 김병규 대표의 지분이 아모그린텍보다 낮다. 김 대표는 아모텍 지분 18.19%를 보유하고 있다. 배우자 및 임원들 지분을 합쳐도 27.49%에 불과하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