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진승호 한국투자공사(KIC) 제8대 사장 취임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진승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이 한국투자공사(KIC) 제8대 사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3년이다.


진승호 신임 KIC 사장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KIC 본사에서 취임식을 열고 "날로 급변하는 투자 환경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우수한 투자성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며 "기민하고 탄력적인 혁신투자를 통해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진승호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각 국이 그린 뉴딜과 기후금융을 국가 아젠다로 채택하는 등 책임투자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다양한 투자 포트폴리오와 방대한 운용자산을 통해 글로벌 경제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만큼, KIC의 위상과 책임에 걸맞게 고도화된 책임투자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진 사장은 "KIC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더믹 속에서도 역대 최고 수준의 투자성과를 달성했다"며 "설립된 지 불과 15년 만에 자산운용 규모가 200조원을 넘어서며 세계 유수의 국부펀드들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하면서, 실물 경제 규모에 발맞춰 금융산업이 경제발전에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KIC의 리더십과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며 "국내 금융산업의 선도적 동반자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 사장은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성과경영', '윤리경영', '행복경영'이란 세 가지 경영철학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세계일류 국부펀드로 도약하는 KIC를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날 취임한 진승호 사장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맨체스터대학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주요 이력으로는 기획재정부 대외경제협력관, 국제금융협력국장, 대외경제국장 등 경제 부처 주요 보직을 거쳐, KIC 사장 취임 직전까지 국가균형발전위 기획단장을 지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