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블랙스톤 한국법인 회장에 하영구 한국 총괄고문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세계 최대의 사모펀드 블랙스톤은 하영구 한국 총괄고문이 한국법인 회장을 맡는다고 27일 밝혔다.


하 신임 회장은 지난해 8월 고문으로 블랙스톤에 합류했다. 이전에는 한국씨티그룹 회장 겸 행장, 은행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하 회장은 블랙스톤의 한국 PE사업을 이끌어온 국유진 PE 부문 대표 등과 함께 한국 사업을 총괄한다.


블랙스톤은 아울러 이번에 한국에서 부동산팀을 새로 만들고 김태래(Chris Kim) 부동산 부문 대표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김태래 대표는 부동산 투자회사 안젤로 고든(Angelo Gordon)의 한국 부동산 부문 공동 대표 등을 역임했다.


블랙스톤은 서울 광화문 인근에 새로운 한국법인 사무실을 마련하는 등 국내 시장의 입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