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아난티, 논현동 호텔 '아난티 강남’ 970억 PF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호텔·리조트 개발 전문 기업인 아난티가 강남 호텔(아난티 강남) 개발을 위해 970억원 규모의 개발 자금을 조달했다. 아난티는 신세계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해 강남 논현동 부지에 호텔을 건설할 계획이다. 아난티는 코로나19로 호텔 사업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국내서 잇따라 호텔 개발 사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아난티강남피에프브이(PFV)’는 미래에셋증권 등의 대주단과 다음날 970억원 규모의 PF 대출 약정을 체결한다. 아난티강남은 담보 및 상환 우선순위 순으로 선순위 700억원, 후순위 280억원으로 나눠 투자자를 모집했다. 대출 만기는 3년으로, 만기에 원금을 일시 상환하는 조건이다.


아난티클럽서울 수영장. 썝蹂몃낫湲 아난티클럽서울 수영장.

아난티강남PFV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74-7번지 등에 호텔을 건설하기 위해 만든 프로젝트금융회사다. 아난티가 76.09%(보통주의 100%)를 출자해 설립했다. 미래에셋캐피탈과 에큐온캐피탈이 각각 19.57%와 4.35% 의 의결권 있는 우선주에 투자했다.


아난티강님PFV는 조달한 자금으로 강남구 논현동 74-7번지 외 5필지에 연면적 1만6436㎡ 규모의 아난티 강남 호텔을 개발한다. 신세계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돼, 내년 2월까지 준공하기로 했다. 시공사가 준공 허가 등의 책임준공 의무를 이행하지 못하면 아난티강남PFV를 대신에 차입금 상환 의무를 부담한다.


아난티는 코로나19로 호텔 사업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호텔 개발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말 아난티 강남 착공에 돌입했고, 부산에 기존 아난티코브 2배 규모의 휴양시설 ‘빌라쥬 드 아난티’를 개발하기로 했다.


또 서울 강남 논현동에 공유오피스 ‘캐비네 드 이터널저니’를 개발하기로 하는 등 국내 공유 오피스 시장에도 진출한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