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CB발행 그후]이그잭스, CB로 주식 10% 풀려… 200억 CB 또 발행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CB 전환 물량 전체 주식의 10%
200억 규모 CB, 리픽싱 액면가 한도로 또 발행
향후 추가 4000만주 물량 출회 가능성도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전자부품 업체 이그잭스가 전환사채(CB)의 주식 전환으로 전체 주식 총수의 10%에 달하는 물량을 시장에 쏟아낸다.


아울러 최근에 추가로 200억원의 CB를 발행했는데 전환가 최저 조정한도를 액면가 500원까지로 설정해 향후 대규모 물량 폭탄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전체 주식 10% 물량 쏟아져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그잭스의 109억원 규모 19회차 CB 전액이 지난 13일 전환 청구됐다. 전환으로 발행될 주식은 798만5345주로 전체 발행주식 총수 대비 10.15%에 달한다. 현재 주식 가치가 10%가량 희석되는 것이다.


전환가액은 1365원이다. 신주 상장일인 오는 29일까지 전날 종가 2350원 수준이 유지되면 CB 투자자들은 약 70%의 수익을 볼 수 있다.


이번에 전환되는 19회차 CB는 2019년 2월28일 최초 200억원 규모로 발행된 사채다. 당시 이그잭스는 차입금 상환과 운영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표면이자율 0%, 만기이자율 1%의 CB을 발행했다.


이자율이 0%인 것을 고려할 때 사실상 전환을 목적으로 발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이 CB는 전환 가능일인 지난해 2월28일 일부인 145억원에 대해 상환 청구가 들어왔고 이그잭스는 이자 포함 146억원을 상환해줬다.


당시 시장에서는 이그잭스 주가가 1800원선에서 움직여 CB 투자자들이 전환으로 더 큰 수익을 볼 수 있었음에도 상환을 요청한 것에 대해 의문이 제기됐다. 당시 CB 투자자는 '니케이1호조합'과 트랜드인베스트먼트다. 니케이1호조합에는 마이크로텍, 베노홀딩스 등이 출자했다.


베노홀딩스의 최대주주는 제이앤제이인베스트먼트로 이그잭스와 최대주주가 같다. 베노홀딩스의 대표이사도 정집훈 이그잭스 대표가 맡고 있다.


이그잭스는 이렇게 회수된 145억원 규모 CB를 소각하지 않고 재발행했다. 이 CB를 받아간 투자자들은 주식 전환으로 수익 실현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CB는 지난해에만 네 차례에 걸쳐 556만6760주가 전환 요청됐다. 이번에 전환되는 물량까지 합치면 총 1355만2105주가 19회차 CB로 인해 시장에 풀렸다. 현재 전체 주식 총수 대비 15%가량의 물량이다.


액면가 CB 200억 또 발행… 물량 폭탄 불안감↑

19회차 CB로 대규모 주식이 풀렸음에도 이그잭스는 또 CB를 발행할 계획이다. 지난 8일 이그잭스는 200억원 규모의 20회차 CB를 발행한다고 공시했다. 이번에는 표면이자율 3%, 만기이자율 5%로 금리도 높다. 발행 대상자는 이그잭스의 최대주주로 올라선 얍글로벌과 큐브릭스다.


20회차 CB는 전환가가 2175원인데 전환가액 조정한도(리픽싱)가 액면가인 500원까지다. 일반적으로 CB는 주가 하락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해 리픽싱을 최초 전환가 대비 70% 수준으로 설정한다.


하지만 이번 CB는 이그잭스 주가가 500원까지 떨어져도 CB 투자자는 손실을 입지 않게 돼 유리한 조건이다. 반면 액면가까지 전환가가 하락하면 발행 주식수는 최대 4000만주로 늘어난다. 전체 주식의 절반 이상이 시장에 쏟아지면 기존 주주들에게는 주가 희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이그잭스의 CB 투자자들은 지금까지 돈을 벌었지만 회사 실적은 점차 기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연결 기준 이그잭스의 매출액은 299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4억원으로 같은 기간 84% 줄었다.


지난 1분기에도 실적 감소세는 이어졌다. 매출액은 10.8%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순이익은 3억원가량 발생했는데 이는 이그잭스 관계사인 크리스에프앤씨에 투자한 주식에서 13억원가량 평가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를 제외하면 순이익도 적자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