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사학연금, 국내 PEF 블라인드펀드 위탁사 4곳 선정‥총 2000억 규모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하 사학연금)은 국내 PEF 블라인드 펀드를 운용할 위탁운용사로 스틱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맥쿼리자산운용,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 4기관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7일 사학연금에 따르면사학연금 국내 PEF 블라인드 출자규모는 총 2000억 원 규모로 4기관의 위탁운용사에 각 500억 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지난 7월 초 제안서 접수를 시작으로 총 11개 운용사가 제출해, 1차 정량평가 실시 후 8개 숏리스트를 선정했다.


사학연금 관계자는 "숏리스트 대상 운용사들에 대한 현장실사를 거친 후 투자심의위원회의 정성평가(PT)를 거쳐 4개 기관의 위탁운용사가 최종 확정됐다"고 말했다.


이번 위탁운용사 선정시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요성을 감안해 추진 성과와 노력에 대한 가점을 부여했다. 이는 ESG 투자 노력도를 평가요소에 적용함으로써 연기금의 사회적책임투자(SRI)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