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H2O호스피탈리티, 카카오·산은 등서 300억 시리즈C 투자 유치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케조라-인터베스트 펀드'도 참여
동남아 등 해외 비즈니스 확장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호텔 산업 디지털화를 선도하는 H2O호스피탈리티(대표 이웅희)가 카카오인베스트먼트와 KDB산업은행 등 다수의 투자사로부터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카카오인베스트먼트, KDB산업은행 외에도 고릴라PE, 인터베스트, NICE투자파트너스 등 다수의 투자 기관들이 참여했다. 해외에서는 동남아시아 유명 합작 펀드인 케조라-인터베스트그로쓰펀드(Kejora-Intervest Growth Fund)가 참여해 H2O호스피탈리티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기존 시리즈B 투자는 스톤브릿지벤처스, 삼성벤처투자 등 유수 투자사로부터 투자 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H2O호스피탈리티의 혁신성과 예비 유니콘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며 "디지털화를 이끄는 선도 기업으로서 지위를 공고히 다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H2O호스피탈리티는 자체 개발한 ICT기반 호텔 통합운영시스템을 통해 호텔 운영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돕는 숙박 시설 운영 기업이다. △CMS(판매채널관리시스템) △PMS(예약관리시스템) △RMS(객실관리시스템) △FMS(현장관리시스템)를 포함한 통합운영시스템은 호텔 운영 전반의 비대면·무인화’ 방식 자동화를 가능케 한다. 이를 통해 호텔 고정비의 최대 50% 절감 및 최대 20%의 매출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H2O호스피탈리티는 코로나19로 관광·호텔 등 산업의 비대면·무인화 수요가 높아지면서 사업 규모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올해는 비대면 호텔 솔루션 기업 ‘아임게이트’와 지역 상생 로컬 크리에이터 기업 ‘리플레이스’를 인수하며 기술력 향상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일본 시장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현재 한국과 태국에서도 꾸준한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글로벌 시장 추가 확장 및 시스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신규 사업과 서비스·솔루션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웅희 H2O호스피탈리티 대표는 "기존의 호텔 운영 방식과 접근법이 다른 만큼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방식을 제시한다"면서 "디지털 전환으로 다양한 숙박시설의 스마트한 호텔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H2O호스피탈리티는 최근 포브스 아시아가 선정한 ‘100대 유망 기업’에 선정되며 성장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