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레이저옵텍, 하나금투와 IPO 주관 계약…상장 준비 본격화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의료용 레이저 전문 기업 ㈜레이저옵텍이 전날 하나금융투자와 코스닥 상장을 위한 대표주관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2000년에 설립된 레이저옵텍은 세계 최초로 건선·백반증 치료에 활용되는 311nm(나노미터) 파장의 고체 UV(자외선) 레이저 팔라스(PALLAS)를 독자 개발해 주목받았다. 피코초 레이저인 피콜로(PicoLO) 레이저로 ‘2019 대한민국 기술대상’과 ‘2020 이달의 산업기술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외에서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의료기기 전문 기업이다.


최근에는 큐스위치 엔디야그(Q-switched Nd:YAG) 레이저와 785nm 피코초 레이저가 한 장비에 탑재된 헬리오스785 레이저를 출시했다. 특히 고출력의 785nm 피코초는 세계적으로 전례가 없는 높은 사양으로 알려졌다.

레이저옵틱 관계자는 "독자적인 레이저 공진기 설계 기술 덕분에 개발할 수 있었다"면서 "장비 출시와 동시에 유럽의 CE 승인을 받았고, 곧 FDA 승인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창진 레이저옵틱 대표는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제품 공급으로 국내 및 아시아 시장에서 높은 신뢰를 쌓아 왔으며, 최근에는 인지도 있는 해외 키 닥터 확보와 글로벌 영업망 구축에 공을 들여왔다"며 "코스닥 상장 추진과 함께 미국 등 해외 선진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레이저옵텍의 주 매출은 피부미용 레이저 장비이며, 작년 매출액 120억원을 달성했다. 올해는 50% 이상 성장한 180억원 이상을 기록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전망했다.


한편 레이저옵텍의 대표주관사로 선정된 하나금융투자는 다수의 기술특례 상장을 성공시키는 등 기술 기업의 상장에 특화된 전문성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와 레이저옵텍은 내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