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칼라일그룹, 카페 프랜차이즈 '투썸플레이스' 인수 계약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글로벌 투자회사 칼라일그룹의 아시아 역내 바이아웃 펀드 '칼라일 아시아 파트너스 5호'가 기존 주주인 앵커에퀴티파트너스로부터 국내 대표 카페 프랜차이즈 '투썸플레이스'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2002년 설립된 투썸플레이스는 현재 1400개 이상의 가맹점과 직영점을 운영하고 있다.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로 자리매김한 투썸플레이스는 다양한 고품질 케익과 디저트를 제공하여 차별화하고 있다.


칼라일그룹은 소비재 및 유통 부문의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및 재원을 활용해 투썸플레이스의 브랜드 가치 증진, 매장 운영 최적화, 제품 개발 및 마케팅 역량을 제고할 계획이다.


김종윤 칼라일그룹 아시아 파트너스 한국 대표는 "투썸플레이스는 한국의 프리미엄 카페 분야에서의 강력한 브랜드 파워와 더불어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입지를 구축했다"면서 "이영상 투썸플레이스 대표 (CEO) 및 풍부한 경험을 갖춘 경영진과 협력해 더욱 견고한 프랜차이즈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한국 시장에서의 새로운 사업 기회를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상 대표는 "투썸플레이스 경영진은 칼라일그룹과 협력해 투썸플레이스의 새로운 도약을 도모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는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을 위한 아주 중요한 기회이며, 소비재 및 유통 부문에서 입증된 칼라일그룹의 글로벌 전문성을 통해 앞으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칼라일그룹은 올해 9월 말 기준 소비재 및 유통 부문 내에서 135건 이상의 거래를 통해 240억달러(약 27조6000억원) 이상을 글로벌 시장에 투자한 이력을 보유한 글로벌 투자 회사다. 한국 시장에서는 20년 이상 투자 활동을 이어왔다.


지난 2018년 국내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보안서비스 기업 ADT캡스 지분을 SK텔레콤과 맥쿼리에 매각하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KB금융지주에 투자를 집행하면서 KB금융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 국내외 신규 투자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


또 코리안리와 공동 재보험 사업을 추진하는 등 국내 기업과의 적극적인 협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카카오모빌리티에 2억달러(약 2300억원)의 투자를 집행하는 등 4차 산업 기업들의 지원권 역할도 하고 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