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얼라인파트너스, JB금융지주 14.0% 지분 인수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은 18일 JB금융지주의 지분 14.0%를 인수하는 거래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얼라인파트너스는 지난해 12월 우리금융지주 지분 투자에 이어 또 금융지주 회사를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게 됐다.


얼라인파트너스가 인수하게 될 지분은 2015년 11월 JB금융지주에 유상증자 형태로 투자했던 앵커에퀴티파트너스, 아시아 얼터너티브스 (Asia Alternatives) 등 기관투자자들이 보유한 지분이다. 인수가격은 주당 9000원으로 총 인수가액은 약 2482억원이다.


JB금융지주는 2021년 기준 국내 금융지주들 중 가장 높은 자본이익률(13.7%)과 순이자마진(2.91%)을 달성한 금융지주사다. 또한 JB금융지주는 매년 배당성향을 꾸준히 증가시키면서 주주환원에도 힘쓰고 있다.


이창환 대표는 “당사가 보유한 금융업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JB금융지주 경영진의 성장 전략 실행을 장기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얼라인파트너스는 2021년 설립된 사모펀드 운용사로, 골드만삭스-KKR 출신의 이창환 대표를 중심으로 경영권 바이아웃, M&A, 피투자기업 가치증대, 상장기업 조사연구 경험을 보유한 전문 인력들로 구성돼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