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긴축의 시대 비상구' …한앤코, 국내 최초 3兆 '컨티뉴에이션 펀드' 조성 임박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사모투자펀드(PEF) 한앤컴퍼니(한앤코)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컨티뉴에이션 펀드' 조성을 시도해 펀드 결성이 임박했다. 컨티뉴에이션 펀드는 위탁운용사(GP)들이 포트폴리오 자산을 장기 보유하기 위해 기존 출자자(LP) 대신 새로운 LP를 모집해 펀드를 조성하고 자산을 옮겨 담는 투자 형태로, 한앤코가 이번 펀드 결성을 마치면 국내 최초 성공 사례가 된다.


2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앤코는 지난해 말부터 국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쌍용C&E(옛 쌍용양회) 장기 투자를 위한 컨티뉴에이션 펀드 조성에 나섰으며 3조원 이상의 자금이 모집되는 펀드 결성이 임박했다.


한앤코의 1호 블라인드펀드에 담겨 있는 쌍용C&E를 컨티뉴에이션 펀드에 매각하는 방식이다. 새로 조성되는 펀드 운용을 한앤코가 맡게 된다. 쌍용C&E 투자에 참여했던 국민연금 등 LP들에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기회다. 기존 LP가 투자금 회수 후 컨티뉴에이션 펀드에 재투자할 수도 있다.


컨티뉴에이션 펀드 조성에 국내 자본시장의 큰 손들도 적극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급격한 금리 인상과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 대내외 여건이 불안정한 시장 상황에서 포트폴리오 자산을 서둘러 회수하는 대신 장기 투자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이후 금리 인상이 가속화하고 경기가 위축되면서 우량 자산을 회수하는 데 어려움을 겪자, 차익 실현을 유예하는 데 컨티뉴에이션 펀드를 활용하는 셈이다.


한편 한앤코는 2016년 1호 블라인드펀드를 활용해 쌍용C&E의 경영권 지분 46.14%를 8837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1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한 뒤 당시 2대 주주였던 일본 태평양시멘트의 보유 지분(32.36%)도 4548억원에 인수했다. 총 1조4375억원을 투자해 쌍용C&E의 지분 77.68%를 확보한 셈이다.


쌍용C&E는 최근 종합 환경 기업으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중시하는 글로벌 산업 환경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서다. 재작년 업계 최초로 ESG경영위원회를 신설했고, 2030년까지 시멘트의 제조 연료인 유연탄 사용량을 0으로 낮추겠다고 선언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