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IPO]에이치와이티씨 “글로벌 2차전지 장비 초정밀부품 선도 기업 도약”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썝蹂몃낫湲 조동석 에이치와이티씨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장비 초정밀부품 제조기업 에이치와이티씨가 코스닥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에이치와이티씨는 상장 후 노칭 금형을 통해 매출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21일 조동석 에이치와이티씨 대표는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차전지 품질과 직결되는 중요 요소인 초정밀부품 시장에서 회사는 오랜 노하우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인지도와 신뢰도를 제고하고 글로벌 2차전지 시장에서 최상 품질의 초정밀부품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5년 설립된 에이치와이티씨는 2차전지 제조 장비의 초정밀부품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회사는 설립 초기 정밀 금형 사업에 집중해 기술 고도화를 이루고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2차전지 부품 생산을 시작했다. 현재는 2차전지 제조 공정 중 화성 공정을 제외한 극판 공정과 조립 공정에 사용되는 대부분 장비의 초정밀 부품을 생산 중으로,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군을 넓혀가고 있다.


회사는 2차전지 제조사들의 해외 공장 설립이 활발하게 이루어짐에 따라 적극적인 해외 진출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폴란드, 중국 난징, 미국 오하이오에 해외 법인을 설립해 유럽, 아시아, 미주 지역 별 글로벌 거점을 구축했다. 회사는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글로벌 신규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으며, 점차 세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에이치와이티씨는 지난해 매출액 357억원, 영업이익 73억원, 당기순이익 7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57.7% 성장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1.74%, 105.5% 증가했다. 올 1분기 매출액은 95억원이며 영업이익은 20억원, 당기순이익은 21억원으로 집계됐다.


에이치와이티씨는 2차전지 제조 공정 중 화성 공정을 제외한 극판 공정의 슬리팅 공정과 조립 공정에 사용되는 대부분의 장비에 필요한 초정밀 부품을 생산 중이다.


극판 공정에서는 슬리팅 단계에서 사용되는 초정밀부품을 생산 중으로 대표 제품은 전지 크기에 맞춰 전극을 절단하는 ‘KNIFE UNIT’, 극판의 절단 규격을 결정하는 ‘KNIFE SPACER’, 일정한 장력으로 극판을 단일 롤형태로 감아주는 ‘PX-SHAFT’ 등이 있다.


기술 국산화에 성공한 ‘KNIFE UNIT’, ‘KNIFE SPACER’는 회사의 자체 기술을 통해 기존 제품 대비 진직도를 3배 이상 향상시킨 제품이다. 6인치 ‘PX-SHAFT’는 회사가 최초 양산에 성공한 부품으로 기존 구조 대비 생산 능력을 2배 늘렸다.


에이치와이티씨는 급변하는 2차전지 시장에 대응하고자 양·음극 전지의 탭 형상부와 측면부를 타발해 극판 전지를 만드는 정밀 프레스 금형인 노칭 금형을 주요 제조사와 공동 개발에 나섰다. 전문 엔지니어를 영입해 고품질과 편의성을 갖춘 제품을 자체 개발하고 있다. 현재 회사는 장비 성능 테스트를 완료하고 2공장 설립을 통해 양산을 준비하고 있다. 전문 금형 생산시설을 구축해 고객사 수요에 즉각 대응하고 노칭 금형을 통한 매출 증대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조동석 에이치와이티씨 대표이사는 “글로벌 2차전지 시장의 고속 성장에 따라 선제적 기술 개발로 초정밀부품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글로벌 공급 거점을 더욱 확고히 하고 고객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해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에이치와이티씨의 총 공모주식수는 226만주로 전량 신주 모집이다.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1만3000~1만5000원이며 공모 예정 금액은 294억~339억원이다. 공모를 통해 유입된 자금은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 및 설비 투자, 신규 사업인 ‘노칭 금형’ 생산 시설 구축, 해외 법인 신설 등에 주로 활용될 계획이다.


에이치와이티씨는 오는 22일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28~29일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8월 중 코스닥 시장 상장 예정이며, 상장 주관사는 신영증권이다. 인수회사로는 유진증권과 현대차증권이 참여한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