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대성하이텍, 일반청약 경쟁률 1136.44대 1 기록… 증거금 4조원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대성하이텍이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청약에서도 흥행에 성공했다.


전통 기술력과 혁신이 융합된 초정밀 스마트 머시닝 솔루션 기업 대성하이텍(대표이사 최우각, 최호형)이 지난 9~10일 진행된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청약 결과 1136.4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청약증거금은 4조2500억원에 달했다.


대성하이텍은 앞서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예측에서도 희망공모밴드의 최상단인 9000원에 공모가를 확정했다. 총 1678개 참여기관 중 9000원 이상을 제시한 기관 비중은 99.16%(미제시 5.36%포함), 1만원 이상을 제시한 기관도 60%(미제시 포함)가 넘으며 기관투자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상장을 주관한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옥석 가리기가 진행되고 있는 청약시장에서 대성하이텍만이 갖춘 독보적인 초정밀 스마트 머시닝 기술력, 사상 최대의 실적 및 앞으로의 실적 성장세, 빠르게 전개되고 있는 2차전지 장비 부품 및 해외 향 방산 부품 수주 확대 및 첨단 IT시장으로의 진출 등이 크게 주목받았다”고 전했다.


최호형 대성하이텍 대표이사는 “많은 분들이 대성하이텍에 뜨거운 관심을 가져주는 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상장 후에도 초심을 잃지 않고 글로벌 초정밀 스마트 머시닝 솔루션 기업을 목표로 지속성장해 투자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성하이텍은 오는 22일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