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아이피오브릿지, 법무법인 수오재와 벤처투자·엑시트 지원 MOU 체결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투자 및 엑시트 이해관계자 모두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아이피오 브릿지(IPO Bridge)가 지난 19일 법무법인 수오재(대표 권기준)와 벤처·스타트업 투자 및 엑시트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아이피오 브릿지는 벤처·스타트업의 IR 및 IPO 지원 전문기업으로 기술 기업을 발굴하여 투자유치 지원, 성장예측 및 엑시트 모델링 등을 지원한다.


법무법인 수오재는 벤처·스타트업의 투자유치와 인수합병(M&A) 지원에 강점을 가진 로펌이다. 지난 8월에는 국내 모바일 소프트웨어 기업과 이탈리아 기업 간 300억원 규모의 인수합병을 성과를 지원하는 등 연간 100여개 이상의 스타트업 대상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


양 사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벤처·스타트업 지원 서비스 상품 공동 개발 및 운영 ▲투자유치 및 엑시트 컨설팅을 위한 실무 협력 ▲벤처·스타트업 자문시 외주 필요 업무 우선 연계 ▲우수기업 발굴 및 투자 지원 등을 협력 범위로 전문적인 벤처·스타트업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임병을 아이피오 브릿지 대표는 "벤처·스타트업의 투자유치 및 엑시트(IPO·M&A 등)의 과정에서 아이피오 브릿지가 강점을 가진 기업가치 극대화 및 데이터 분석 역량과 수오재가 강점을 가진 리스크 매니지먼트와 조직화·제도·규제 솔루션 역량을 하나로 연결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권기준 법무법인 수오재 대표는 "피투자 혹은 피인수를 목표로 하는 벤처·스타트업뿐만 아니라 투자자와 인수자 역시 구체적인 데이터 분석과 법적·제도적 리스트 저감에 큰 니즈가 있는 만큼, 양사의 협업을 통해 투자 및 엑시트 이해관계자 모두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프로젝트 성공 가능성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오는 10월 20일 아이피오 브릿지가 주관하여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되는 '2022 인터그린 CnA 파트너링' 행사에 법무법인 수오재가 M&A 지원 및 자문 기관으로 참석하여 참가 기업들과 상담회를 진행하며 협약 후 첫 번째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광호 기자 kh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