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이번주 IPO]5월 넷째 주 수요예측·청약 일정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달(5월) 넷째 주에는 마녀공장이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진영, 나라셀라는 일반청약을 앞두고 있다.


<수요예측>


◆마녀공장= 2012년 설립된 마녀공장은 스킨케어 브랜드인 ‘마녀’를 필두로 100% 비건 레시피로 제작한 ‘아워 비건’, 향 바디 케어 특화 브랜드인 ‘바닐라 부티크’, 비건 색조 브랜드인 ‘노 머시’ 총 4개의 브랜드를 클린뷰티 컨셉으로 영위중인 토탈 코스메틱 기업이다.


총 200만주를 공모하며 공모예정가는 1만2000~1만4000원이다. 총 공모금액은 240억~280억원이다. 수요예측은 5월 22~23일 양일간 예정돼 있으며 25~26일 일반 청약이 진행된다. 상장 주관 회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일반청약>


◆진영= 진영의 공모가가 희망 범위 상단(4200원)을 초과한 5000원으로 결정됐다.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1595.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는 22~23일 일반 청약을 진행하고 6월 중 상장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하이투자증권이다.


1996년 설립된 진영은 고기능성 플라스틱 시트 전문 제조기업으로, 가구와 인테리어의 표면 마감재 시장을 개척해왔다. 지난해 매출액은 481억원, 영업이익은 64억원이다. 최근 3개년 연평균 매출액과 영업이익 증가율은 각각 약 26%, 58% 수준이다.


◆나라셀라= 나라셀라는 공모가를 희망밴드 최하단인 2만원으로 결정했다. 수요예측에는 760개 기관이 참여해 178.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는 5월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일반 청약을 거쳐 6월 2일 코스닥 상장을 예정하고 있다. 주관사는 신영증권이다.


1990년 와인수입 전문회사로 설립된 나라셀라는 120여 개 브랜드, 1000여 종에 달하는 다양한 와인의 독점 공급권을 가진 와인 수입유통사다. 나라셀라는 국내 최초로 누적 판매 1000만 병을 돌파해 ‘국민 와인’이라고도 불리는 칠레의 <몬테스 알파>를 단일 독점하는 수입사로 잘 알려져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