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대한그린파워, 전남 영광 석산 소유업체와 업무협약…"해상풍력 프로젝트 필수 기자재 확보"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대한그린파워는 전남 영광에 석산을 보유중인 유한회사 태영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한그린파워는 태영이 보유 중인 석산에서 해상풍력 발전용 돌과 모래 등을 대규모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조수 간만의 차가 큰 서해안에서 풍력발전기를 설치하기 위해 트럭, 크레인 등이 접근할 수 있는 도로를 우선 건설해야 한다”며 “영광 해상풍력 프로젝트 성공의 중요한 열쇠 중 하나인 석산을 확보해 도로 건설의 필수 기자재를 공급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대한그린파워는 총 300M급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인 영광 두우리 해상풍력발전단지를 모회사 대한그린에너지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영광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는 전라남도 영광군 염산면 공유수면 일대에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50MW급 야월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시작으로 100MW급 두우리 해상풍력발전단지, 160MW급 칠산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이 차례로 추진된다.


회사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돌, 모래 등 석재료를 미리 확보해 원가절감을 통한 재료비 및 물류비 절감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 EPC사업뿐만 아니라 발전 및 유지보수사업 등 전 영역에서 이익률 향상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