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판타지오, 네이버·카카오 연재 IP보유 드라마 제작사 인수 추진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판타지오가 IP기반의 드라마 제작사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1일 밝혔다. 현재 논의 중인 회사는 네이버와 카카오에 연재된 작품 IP외에도 다수의 IP 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수를 통해 판타지오는 매니지먼트, 음반기획 및 제작에서 드라마제작 부분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으로 종합 콘텐츠기업으로 성장이 가속화 될 망이다.


이번에 인수 검토중인 드라마제작사는 체계적인 프로듀서 시스템과 프로덕션 운영을 통해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하는 종합프로덕션 회사로 평가 받고 있다. 또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제작 단계부터 해외 시장을 목표로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작품을 개발하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다양한 IP와 작가진을 보유 중이다. 웹툰은 네이버 2개 작품 IP를 보유하고 있으며, 카카오 2개 작품은 협의 중이다. 웹소설은 카카오1개 작품 IP를 보유 중이며, 중국과 일본 각 1개 작품에 대한 해외 IP도 보유하고 있다. 이외에 15명의 전속 작가진을 통해 자체 IP를 기획?개발해 집필 중이다.


이 드라마 제작사는 보유중인 IP외에도 다양한 신규 IP를 공격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웹툰과 소설, 에세이는 물론 미국과 중국 드라마 등 20여 개의 다양한 작품에 대한 신규 IP를 검토 중이며 확보할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기존 드라마 작가와 KBS단막극 공모, CJ O’PEN 공모 등 각종 공모전 당선작가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능력있는 작가를 추가로 확보해 작가풀을 강화하고 자체IP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판타지오 관계자는 “이번에 인수할 드라마 제작사는 드라마 기획은 물론 공격적인 IP확보 및 자체 작가풀을 활용한IP개발에 강점을 가진 회사”라며 “이를 통해 IP를 기반으로 한 드라마 자체 수익 극대화와 다양한 IP수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판타지오는 기존 매니지먼트, 음반 기획 및 제작 분야에서 성과를 내며 성장해 왔다”며 “이번 드라마 제작사 인수를 시작으로 영화제작 및 해외 공연사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