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진시스템, 인도 시장 본격 진출…"코로나19 진단키트 수주"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현장 분자진단 플랫폼 기업 진시스템은 진단장비 30여대와 코로나19 진단키트 5만 테스트 분을 인도 A사로부터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진시스템은 이번 수주 이후 지속적인 제품 공급을 위해 노력 중이다. 이를 통해 인도 시장 내 점유율 확대를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0년 설립된 진시스템은 신속 현장 분자진단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분자진단 플랫폼 관련 원천 기술 3가지인 정밀 하드웨어 기술, High Multiplex 기술, 바이오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는 핵심기술 상용화를 통해 2016년부터 일본, 미국, 인도, 중국, 유럽, 중동 등 전세계에 진출하며 플랫폼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지난해 132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며 25%의 높은 영업이익율을 달성했다.


서유진 진시스템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 플랫폼 기반의 코로나19 검사 시스템이 현 보건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