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에스와이, 컬러강판 최대 40년 품질보증…“미국 등 10개국 1만톤 수출”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종합건축자재기업 에스와이가 컬러강판 전문회사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최대 40년까지 품질보증하는 컬러강판을 출시하고 미국 시장에 수출하는 등 외부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에스와이는 초고내후성 프리미엄컬러강판인 '하이퍼빌40'을 출시하고 킹스판 미국법인에 시험생산분을 수출했다고 9일 밝혔다. '하이퍼빌40'은 세계적인 도료회사인 발스파(VALSPA)와 협업해 최대 40년 까지 표면 변색 및 균열 등의 제품하자를 보증한다. 보증기간은 전세계적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컬러강판은 냉연강판과 아연도금강판, 알루미늄강판 등에 색상과 무늬를 입힌 제품이다. TV, 냉장고 등 고급 가전제품과 건축 내외장재 표면에 쓰인다. 제품의 외관을 담당하기 때문에 표면 박리나 변색 등이 품질과 직결된다.


에스와이는 40년 보증 제품 외에도 세라믹도료를 사용해 자기세정력을 갖춘 컬러강판인 '세라믹하이퍼빌'도 생산 중이다. 기존 동국제강과 KG동부제철, 포스코강판 등 컬러강판 주요사들과 경쟁보다는 차별화된 제품으로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최근 컬러강판 시장은 호황이다. 가전과 건설 등 전방 수요산업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딛고 회복함과 동시에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제품 가격이 지속 인상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올해에만 50% 수준 인상해 톤당 150만원에 육박한다. 주요 철강 공급국인 인도의 코로나사태로 원자재 수급 어려움과 중국 정부의 최근 철강재 수출 관세 환급 정책 철폐로 중국산 수입물량이 줄어들면 가격 상승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에스와이는 주력제품인 샌드위치패널의 원자재 공급 목적으로 컬러강판 자체생산에서 외부판매 확대를 위해 컬러강판 생산설비(CCL) 증설 투자를 한 것이 결실을 맞이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국내 2개 라인과 베트남 2개라인, 캄보디아 1개라인 총 5개라인을 확보했다.


국내외 법인을 통해 1만톤의 컬러강판 수출실적도 올렸다. 폴란드, 우크라이나 등 유럽과 일본, 호주, 이집트, 콜롬비아, 파키스탄 등에 6000톤 수출을 진행했고, 베트남법인을 통해 미국과 캐나다에 4000톤 수출을 진행했다. 베트남법인은 한국의 철강수출쿼터를 피해 미주지역에 수출이 가능하다. 베트남 현지에 글로벌 가전사에 가전용 공급과 더불어 선진국 수출기지로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컬러강판시장은 건자재, 자동차, 선박, 건설 등 전방산업 경기회복으로 수요가 폭등해 제품 품귀현상이 일어날 정도"라며 "컬러강판 자체생산으로 주력제품인 샌드위치패널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올해 컬러강판 수출은 보수적으로 잡아도 2만톤 이상으로 회사의 캐쉬카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