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카나리아바이오, ASCO서 글로벌 임상3상 현황 공개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카나리아바이오(대표이사 나한익)는 오는 6월4일 미국임상종양학회 연례학술대회(ASCO 2022)에 참석해 난소암 면역 항암제 오레고보맙(Oregovomab)의 임상2상 결과와 글로벌 임상3상 진행 현황을 최고임상책임자(CMO)인 수닐 굽타(Sunil Gupta)박사가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오레고보맙은 임상2상에서 무진행생존기간(PFS)을 기존 표준 치료법 대비 30개월이 늘어난 42개월이라는 고무적인 결과를 보인 신약으로 종양학 전문사이트 ‘OncoLive’에서 난소암을 대상으로 하는 면역 항암제 중에서 가장 기대되는 신약으로 추천 받기도 했다.


나한익 카나리아바이오 대표이사는 “오레고보맙은 화학항암제와 함께 4번만 투여되는 것으로 끝나는 암치료 백신으로 이론적으로 모든 난소암 환자가 사용해야 하는 약이 될 수 있다”며 “글로벌 제약사들과 전략적 파트너십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오레고보맙의 글로벌 임상3상은 Angeles Secord 박사(미국 듀크 대학 암 연구소)를 임상 책임자로 14개국 130개 사이트에서 진행 중이다. 미국 67개 사이트를 비롯해 유럽, 남미, 아시아에서 임상이 진행 되고 있다. 국내는 서울대병원, 분당 서울대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서울아산병원, 그리고 국립암센터가 글로벌 임상3상에 참여 중이다. 최종적으로 602명 모집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는 이번 글로벌 임상3상은 5월말 현재 270명 모집을 완료했다.


회사는 2022년 말까지 글로벌 임상3상 환자 모집을 마무리하고 2023년에는 중간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임상시험에 대한 정보는 미국 임상정보시스템에서 NCT번호 04498117로 찾아볼 수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