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GS그룹, 첫 대기업 지주회사 CVC‥GS벤처스 설립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GS그룹이 대기업 지주회사로는 처음으로 기업형 벤처캐피탈(CVC)을 설립한다.


27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GS그룹의 CVC인 'GS벤처스'는 이날 금융감독원에 신기술 사업금융업 등록을 마쳤다.


자본금은 130억원이며, GS그룹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바이오·기후변화 대응·자원순환·신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것이 명시적인 사업계획이다.


미래에셋과 UBS에서 투자와 인수·합병(M&A) 업무를 담당한 허준녕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임명됐다.


CVC는 전략적 목적으로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대기업을 뜻한다. 이전에는 금산분리(금융과 산업의 분리) 원칙에 따라 일반 대기업 지주사는 벤처캐피털을 설립할 수 없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개정 공정거래법이 시행되면서 길이 열렸다. 지난 3월 동원그룹의 동원기술투자가 등록을 마치면서 스타트를 끊은 데 이어 GS벤처스도 등록에 성공하면서 대기업 지주사로는 처음으로 CVC를 설립하게 됐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