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나이벡, 세계 최고 권위 ‘키스톤 심포지아’ 학회서 섬유증 치료제 연구성과 발표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글로벌 섬유증 치료제 시장이 2025년 약 470억달러(54조원)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 중인 가운데, 나이벡이 세계 최고 권위의 ‘키스톤 심포지아’ 학회에서 섬유증 관련 파이프라인의 연구성과에 대해 발표한다고 9일 밝혔다.


펩타이드 융합 바이오 전문기업 나이벡은 세계적인 생명과학 학회 ‘키스톤 심포지아’에서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NIPEP-NASH)와 폐섬유증 치료제(NIPEP-PF) 등 염증 및 섬유증 관련 연구성과에 대해 발표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나이벡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키스톤 심포지아에 초청을 받아 참석한다.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키스톤 심포지아는 암 신약, 유전학, 분자생물학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학회다. 나이벡은 해당 학회의 ‘조직 섬유증 및 복구: 메커니즘, 인간 질병 및 치료(TISSUE FIBROSIS AND REPAIR: MECHANISMS, HUMAN DISEASE AND THERAPIES)’ 세션에서 발표를 진행할 예정으로 폐섬유증을 비롯해 간섬유증 등 섬유증과 관련한 그간의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나이벡의 ‘NIPEP-NASH’는 ‘NASH(비알콜성지방간염)’와 ‘NAFLD(비알콜성지방간)’에서 특이하게 증가하는 원인이 되는 ‘바이오마커’를 억제해 간 조직 염증과 지방축적 감소 뿐 아니라 섬유화 현상을 제거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또 호주에서 글로범 임상 1상을 추진 중인 폐섬유증 치료제(NIPEP-PF)는 기존 섬유증 치료제들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기전으로, 폐 조직의 염증이 과잉 발현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용체에 직접적으로 결합해 과도한 콜라겐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이를 통해 정상 조직의 폐로 회복되는 효과가 있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키스톤 심포지아에서는 NIPEP-NASH 및 NIPEP-PF에 대한 소개, 그간의 동물 유효성 연구성과, 현재까지의 진행상황 등에 대해 공유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빅파마들과 추가적인 공동연구개발 또는 기술이전 등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