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블루베리NFT, 현대백화점과 'NFT 콘텐츠 협업' 양해각서 체결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블루베리 NFT가 현대백화점과 NFT 협업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현대백화점은 시장 잠재력이 있는 유망 콘텐츠 발굴 협력에 힘쓰고,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유통 콘텐츠 개발을 시도한다.


블루베리NFT는 NFT 비즈니스 관련 ON & OFF 모델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NFT 비즈니스 관련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필요한 자료 제공 및 기술 지원을 돕는다.


특히 양사는 고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NFT 체험 서비스 및 이벤트를 기획하는 한편, 블루베리NFT가 시도하고자 하는 신규 서비스나 콘텐츠 관련 사업을 현대백화점에 우선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NFT는 미래 가치에 대한 투자와 소장의 욕구 등의 이유로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글로벌 NFT 시장 규모는 2020년 10억달러(약 1조1980억원)에서 2021년 약 400억달러(약 47조9200억원)로 40배 상승했다.


국내에서도 다양한 기업들이 NFT 관련 콘텐츠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위메이드는 한정판 디지털 콘텐츠 제공 기업 '엑스바이블루'에 전략적 투자를 실시했으며, 크래프톤은 엑스바이블루의 모회사 '서울옥션블루'에 30억원을 투자하면서 NFT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블루베리NFT는 국내 프로스포츠 지식재산권(IP)를 확보해 NFT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글로벌 프로젝트인 스포티움 프로젝트의 경우 애니모카브랜드, 데퍼랩스등 세계적인 블록체인 엔젤투자자로부터 엔젤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또 자회사 블루베리옥션을 설립해 국내 최초로 NFT 전용 미술관을 운영하면서 픽셀아트의 1인자 주재범 작가 등 트렌디한 작가들과 협업해 아트 NFT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NFT 시장이 점차 성장하면서 관련 사업들도 함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블루베리NFT도 국내 유통업계에 대표주자인 현대백화점과 함께 NFT 비즈니스 사업을 추진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시장 잠재력이 있는 콘텐츠를 발굴하고,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NF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양사가 힘을 합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