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케어랩스 굿닥, 플랫폼 서비스 연계 제휴 병의원 5000곳 돌파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국내 사용자 수 1위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굿닥이 국내 제휴 병의원이 5000곳을 돌파하는 등 전방위 서비스 성장 지표가 우상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까지 플랫폼 서비스를 연계한 국내 제휴 병의원 증가추세가 지속되면서 굿닥을 통한 병의원 현장 접수가 월 평균 100만 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일 평균 3만3333건, 시간당 약 1389건의 병원 접수가 굿닥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 셈이다.


굿닥은 헬스케어 슈퍼앱 전략을 기반으로 병의원 현장의 접수의 디지털화를 통해 태블릿 접수 솔루션을 비롯한 병원 예약, 비대면 진료, 이커머스 등의 토탈 헬스케어 앱 서비스 기능도 지원하고 있다.


병원 예약, 비대면 진료, 이커머스 등 진료 후 예후 관리를 비롯해 환자 상시 관리까지 케어하는 굿닥 앱 서비스는 최근까지 누적 다운로드 900만건을 넘어섰고, 신성장사업 부문으로 전방위 서비스 개편 후 론칭한 실시간 비대면 진료 서비스는 누적 사용 100만건을 넘어섰다.


회사 측은 향후 제휴 병의원의 경영지원을 강화하고, 진료 효율성 증대를 목적으로 빅데이터 기반의 환자관리솔루션(CRM) 도입에 나설 계획이다. 굿닥이 서비스 도입을 앞두고 있는 CRM은 ▲주간 및 일간 환자 수 ▲요일과 시간대 별 환자 통계 ▲초진, 재진 환자 현황 등 오프라인에서 발생되는 진료 상황을 데이터화 하는 통합 관리솔루션이다. 굿닥은 향후 도입되는 CRM이 병원과 환자 간 의료 커뮤니케이션 빈도를 높여 재진율 증가 등 전반의 병의원 경영효율성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진석 굿닥 대표이사는 “굿닥의 성장지표가 지속적으로 우상향하고 있는 만큼, 한층 넓은 카테고리로 헬스케어 기술 서비스를 확장해가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헬스케어 슈퍼앱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며 “도입을 앞둔 CRM처럼 오프라인 진료 시스템을 디지털화하는 굿닥의 기술력은 기존 환자의 재진율을 증대시켜 병원 운영과 환자의 지속적인 건강관리 등 모든 요소에 기여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