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에이치피오 “주주가치 제고·책임경영 강화해 나갈 것”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에이치피오는 향후 지속적인 주주가치 제고와 주가안정화를 위한 주주친화 행보를 이어가겠다고 21일 밝혔다.


에이치피오는 지난 16일 약 30만주의 자기주식을 장내에서 직접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에이치피오는 오는 9월16일까지 전체 발행주식의 약 1.5%에 해당하는 자기주식을 직접 취득하게 된다.


에이치피오의 이 같은 적극적 주주친화 행보는 처음이 아니다. 에이치피오는 지난해 10월 공시를 통해 자기주식 30만주 직접 취득 계획을 밝힌 후 예정기간(3개월) 이내에 이행을 완료한 바 있다. 당시 자기주식의 총 취득금액은 약 45억원 규모에 달했다.


뿐만 아니라 에이치피오는 상장 이후 첫 결산연도인 지난해 말 기준으로 현금 차등배당을 실시했다. 소액주주들이 보통주 1주당 300원을 배당받은 반면, 최대주주인 이현용 에이치피오 대표이사는 주당 75원을 받았다. 장기적인 회사 성장을 위해 현금 유출을 최소화하면서도, 소액주주들이 시가배당률 약 2%가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었다.


에이치피오의 임원들 역시 책임경영 강화 및 주주가치 제고 행보에 동참했다. 지난해 9월 각자 대표로 선임된 임성빈 대표이사와 오승찬 대표이사가 올해 1월 책임경영을 표명하며 각각 약 1억원 규모의 주식을 장내 취득했다.


에이치피오 관계자는 “지난 1분기 해외사업과 국내 자회사들의 성장에 힘입어 연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으며, 에이치피오 역시 곧 시작할 신사업을 위해 7월 주주총회를 소집한 상태”라며 “이러한 성장을 기반으로 에이치피오는 앞으로도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수립해 주주들과 공유하고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