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알파홀딩스 “소유권이전등기청구 소송은 기업가치에 영향이 없어”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알파홀딩스는 전일 공시된 소유권이전등기 청구의 소는 회사의 기업가치에 영향을 주거나 회사 자금이 사외로 유출되는 사안이 아니라고 21일 밝혔다.


해당 소송은 에스피엠씨가 알파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는 판교 부동산 지분을 약 299억원으로 인수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제기한 것이다. 알파홀딩스는 “에스피엠씨가 제시한 매수가격이 판교지역 시세에 비해 현저히 낮다고 판단해 에스피엠씨에 매각을 진행하지 않음으로 인해서 발생한 소송”이라고 설명했다.


알파홀딩스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판교테크노밸리 지역은 수년 전부터 오피스 및 사옥 등의 수요가 급증해 최근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기도 하였다.


실제 지난 4월 한국토지신탁이 판교 에이치스퀘어를 평당 약 2690만원, 총 6940억원에 인수하는 등, 현재 이 지역 부동산은 평당 2500만~2600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고 그나마 매물이 품귀라 내놓는 즉시 거래가 성사되는 정도다.


세계적인 종합 부동산서비스 회사 ‘JLL’에 따르면 판교 권역은 IT기업의 오피스 등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2017년 이후 0%대 공실률을 기록하고 있다.


알파홀딩스 관계자는 “당사는 올해 초 자산운용사로부터 평당 약 2500만원에 당사 판교 부동산을 인수하겠다는 제안을 받은 바도 있다”며 “에스피엠씨는 평당 약 1800만원으로 매수가격을 제시했기 때문에 조건이 맞지 않아 매각을 진행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소송으로 인해 당사 기업가치가 훼손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오히려 이번기회에 자산을 제 값을 다 받고 매각함으로써 수년 전부터 당사가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반도체 등 당사 주력사업 부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