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미투젠, 중간배당 결정… “적극적 주주친화정책”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모바일 게임사 미투젠이 주주친화정책의 일환으로 중간배당을 실시한다.


미투젠은 23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1주당 1217원을 지급하는 중간배당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배당기준일은 7월31일, 배당금 총액은 약 150억원이다. 시가 배당률은 8.51%이다.


미투젠은 2020년 상장때부터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친화정책 강화 의지를 밝혀왔다. 그 일환으로 매년 당기순이익의 40% 현금 배당을 시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5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대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완료했다.


또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웹툰·웹소설 콘텐츠 플랫폼 기업 ‘미툰앤노벨’, 액션 RPG·TPS 게임사 ‘조프소프트’, 블록체인 개발사 ‘미버스랩스’ 등 3개의 회사를 인수했으며, 모회사 미투온과 그룹 계열사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손창욱 미투젠 대표이사는 “이번 중간배당 결정은 글로벌 및 국내 주식 시장 전반적으로 증시가 하락하면서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주가 부양 및 주주친화정책을 강화하기 위한 과감한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주주가치제고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주주와의 신뢰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투젠은 2017년 미투온에 인수되며, 소셜카지노 및 캐주얼 게임 사업 중심으로 성장해왔다. NFT·P2E 등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 개발을 통한 신규 비즈니스를 동시에 추진 중이다. 미투온 그룹의 메타버스 블록체인 미버스(MEVerse)를 기반으로 자사의 캐주얼 게임 ‘포켓배틀스 NFT War’를 7월 중 선보일 예정이며 자회사 조프소프트의 전략 TPS 게임 리프트 스위퍼의 글로벌 플랫폼 스팀 버전을 하반기 론칭할 계획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