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새빗켐, LG화학·켐코 합작법인과 폐배터리 재활용 협력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리사이클링 전문기업 새빗켐은 LG화학과 켐코가 설립한 합작법인 ‘한국전구체주식회사’와 니켈 등 10년간 구속력 있는 구매계약을 위한 3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력에 따라 3사는 배터리 리사이클링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합작법인에 새빗켐이 안정적이고 경쟁력 있는 리사이클링 원료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새빗켐은 한국전구체주식회사에 2024년 하반기부터 폐배터리 등에서 회수한 리사이클링 원료와 전구체 원료인 니켈, 코발트, 망간 복합황산염수용액(NCM복합액)을 2034년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2024년부터 단계적인 증량을 통해 2026년에는 연간 6000톤가량 전구체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의 NCM복합액 등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약 4만대 분량의 전기자동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물량이다. 새빗켐의 매출도 연간 1000억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새빗켐은 올 하반기부터 폐이차전지 리사이클 공장을 기존보다 3배가량 증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빗켐은 지난 6월 16일 증권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아 오는 8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다.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공모자금은 2차전지용 NCM복합액 및 탄산리튬을 생산하는 3공장 증설에 활용될 예정이다.


박민규 새빗켐 대표는 “이번 협약은 새빗켐이 보유한 배터리 재활용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꾸준히 투자해온 노력의 결실”이라며 “기업공개(IPO)를 통해 친환경 배터리 재활용 기술을 더욱 고도화함으로써 자원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