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메디포스트, 2분기 매출 148억원…전년 比 6.7% 성장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메디포스트는 올 2분기에 매출액 14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6.7% 늘었고 7일 밝혔다. 상반기 누적 매출은 전년 대비 12.3% 증가한 302억원으로 사상 최대 반기 매출을 달성했다.


2분기 영업손실은 30억8000만원을 기록했다. 물가상승에 따른 매출원가 및 연구개발비 증가와 함께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회사, 옴니아바이오(OmniaBio)의 지분인수 관련 일회성 비용 등이 수익성에 영향을 줬다. 현금 유출이 없는 전환우선주 평가손실과 종속회사의 지분법 평가 손실 증가로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모두 적자 전환했다.


모든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했다. 사업부별 실적을 보면 제대혈은행 점유율 1위 ‘셀트리’를 운영 중인 제대혈 사업부는 보관계약건수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2.4% 성장했다. 제대혈 활용 폭이 점차 확대되면서 제대혈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 오랜 기간 업계 1위를 고수하여 쌓은 셀트리 신뢰도가 성장 요인으로 꼽혔다.


무릎골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사업부 매출은 신뢰성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늘었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모비타는 온라인 판매채널 다변화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4.4% 성장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원가상승 및 일회성 비용 등 증가로 손실 폭이 커졌다"며 "카티스템과 주사형 골관절염치료제 SMUP-IA-01 해외 임상추진 및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다각화 등 지속성장 가능한 미래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