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CBI, 전기상용차 ‘K1V’ 고객사 납품에 도입”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 CBI가 100% 출자해 설립한 코아시스(KOASIS Inc.) 법인이 자체 브랜딩한 전기상용차 ‘K1V’ 모델이 정부 인증 절차 중에 임시번호판을 발급받아 시범 운행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CBI 본사 인천 남동구 고잔동을 출발해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고객사에 ‘K1V’로 납품을 시작했으며 경인 지역에 국한하지 않고 다른 지방에 위치한 고객에까지 활용한다는 목표다.


CBI는 지역사회의 탄소배출 저감에 동참,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자사가 활용해오던 디젤 1톤 트럭 운행을 점진적으로 줄여나가며 고객사 납품 및 원부자재의 유통에 있어 친환경 전기상용차 운행을 시작으로 ESG 경영 실천에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CBI는 물류·유통시장의 전기 상용밴 사용범위가 확대되고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만큼 전기 상용차를 자동차 부품 생태계에 접목시켜 물류·유통사업의 전동화를 선도하고 관련 부대사업 영위와 함께 전장부품 개발추진을 위해 지자체를 비롯한 동종업계 기업과 협력하여 ESG 경영을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CBI 관계자는 “보여주기 식이 아닌, 실질적인 실천으로 친환경 사업 부문까지 영역을 확장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 노력과 함께 기존 사업에서는 내실을 다지는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겠다”며 “코아시스 브랜드 철학과 가치를 국내 시장에 정착, 확장시켜 다양한 친환경 제품과 서비스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