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세한엔에프씨, 딜리온그룹과 업무협약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세한엔에프씨는 중개플랫폼 전문기업 딜리온그룹과 페이플러그 공급 및 소상공인 대상 모바일 결제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세한엔에프씨는 딜리온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매장비서’ 플랫폼에 ‘페이플러그’를 도입한다. 소상공인이 매장을 운영할 때 필요한 매출 분석, 통합 주문 접수 등 효율적인 매장 운영을 위한 필요한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매장비서는 가맹점 판매량, 배달주문량, 홀주문량, 지역별 주문량, 시간별 주문량 등 빅데이터 정보를 생성하는 장점이 있다. 페이플러그를 추가하면 QR코드, NFT 등 간편결제도 가능하다. 모바일 결제 인프라를 확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딜리온그룹은 빅데이터 기반 중개 플랫폼 기업으로 수년간 주문 및 배송·결제 시장 등에서 쌓아온 현장경험과 노하우 기반 소상공인 대상으로 효율적인 경영환경을 제공한다.


배달대행 플랫폼 딜리온과 더불어 스마트 경영플랫폼 매장비서, 운송수단 공유플랫폼 타바요, 결제데이터 기반 플랫폼 페이모아, DID블록체인 주문앱 머글시간 등 다양한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세한엔에프씨는 모바일 결제 인프라 구축 및 확장을 목표로 페이플러그를 다양한 플랫폼에 도입하고 있다"며 "다양한 플랫폼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커지는 모바일 결제시장에 맞춰 인프라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