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유니셈, 2Q 매출 610억원…"친환경 스크러버 매출 성장"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유니셈은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2% 감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2억원, 당기순이익은 43억원으로 전년 대비 줄었다.


유니셈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 처리 장비인 스크러버(Scrubber)와 온도 조절 장비 칠러(Chiller) 전문업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BOE 등 국내외를 대표하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업체들에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인플레이션 여파로 원재료비 가격이 상승했다. 악조건 속에서도 플라즈마 스크러버의 매출 성장이 돋보였다. 주요 고객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 강화가 직접적인 수혜로 이어졌다.


플라즈마 스크러버는 대표적인 친환경 반도체 장비로 꼽힌다. 공정 내 유해가스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산물을 줄여 탄소 배출을 저감할 수 있다.


유니셈 관계자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스크러버 적용이 확대되는 가운데 친환경 스크러버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친환경 스크러버도 고객사에서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반기에는 삼성전자 평택 3공장(P3)의 장비 반입이 예상돼 실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