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조용복 前 국회사무차장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으로 영입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법무법인 태평양이 조용복 전 국회사무차장(차관급)을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조 고문은 30여 년의 공직 생활을 국회에서 근무한 대표적인 입법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1992년 제11회 입법고시에 합격해 공직 생활을 시작한 조 고문은 국회정무위원회와 국회행정위원회, 국회농림수산식품위원회, 국회외교통일위원회 등 상임위원회를 거쳤다. 특히 금융위와 공정위 등을 담당하는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세 차례 근무하며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했다. 이어 국회예산정책처에서 예산분석실장으로 근무하며 입법 과정 전반과 금융, 재정에 대한 전문성, 예산 분야에 대한 경험까지 쌓았다


특히 조 고문은 국회사무처 총무과장, 기획조정실장, 사무차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하여 국회 업무 전반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겸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14년에는 주오스트리아 대한민국 대사관 겸 주빈 국제기구대표부 공사로 근무하기도 했다.


조 고문은 국회에서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태평양 규제그룹에서 ▲법률 및 법령 개정에 관한 자문 및 컨설팅 지원 ▲국회 국정감사·조사·청문회 대응 ▲정책·규제 변화 대응 등에 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태평양 규제대응 솔루션 센터와 GR(Government Relations) 솔루션 그룹에서도 입법 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할 예정이다.


김종필 태평양 규제그룹장은 "조용복 고문의 영입은 태평양이 입법 컨설팅과 GR 분야 자문에서 전문성을 크게 강화했다는 의미"라며 "기존 맨파워와 유기적인 협업으로 입법 컨설팅뿐만 아니라 정책·규제 분석을 보다 강화해 고객들이 변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조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