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기로의 상장사]아이엠, 경영권 받자마자 주식 뺏긴 새 최대주주①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스닥 상장사 아이엠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던 임일우 그린리즈 대표가 임시 주주총회가 열리는 당일 보유 주식 전부를 반대매매 당했다. 다만 경영권은 확보한 상태라 향후 유상증자를 통해 새로운 최대주주를 맞이할 계획이다.

아이엠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아이엠 홈페이지 캡처.


경영권 확보 후 날린 주식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아이엠의 새 최대주주인 임일우 그린리즈 대표의 지분 469만6605주(8.0%)를 담보로 돈을 빌려줬던 자이온에쿼티파트너스는 지난 18일 담보권을 실행했다.


앞서 지난 4월12일 아이엠의 전 최대주주 박세철 대표는 임일우 대표에게 보유 지분 8.0%와 경영권을 140억원에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임 대표는 자신의 보유 현금으로 이 지분을 인수할 것이라고 최초 공시했다.


하지만 두 차례에 걸쳐 중도금 납입이 미뤄졌고 임 대표는 지난 17일 보유 지분 전부를 담보로 60억9000만원을 차입했다고 공시했다. 이처럼 주식담보 대출 사실을 공시한 후 바로 다음날 담보권자인 자이온에쿼티파트너스는 주식을 인출해버렸다.


그럼에도 임 대표는 아이엠의 경영권은 확보한 상태다. 지난 18일 주주총회에서 임 대표 등 6명은 아이엠의 신규 이사로 선임됐다. 임 대표 주식이 담보권자에게 회수되기 직전 주주총회가 열려 경영권은 꿰찰 수 있었던 셈이다.


잠시 아이엠의 최대주주였던 임 대표는 1986년생으로 그린리즈라는 법인의 대표다. 그린리즈는 생활용품, 뷰티상품 등을 유통하거나 금융 컨설팅업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는 회사로 자본금 1000만원에 2017년 설립됐다.


임 대표는 2018년 경남제약의 경영지배인으로 선임돼 당시 경남제약 인수를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거래정지 상태인 이매진아시아에도 집행임원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과거 그린리즈를 통해서 코스닥 상장사 엔에스엔 전환사채(CB)에 투자하려 했는데 6개월간 납입을 못하기도 했다.


새 최대주주는 누구?

아이엠의 새 최대주주는 ‘아이젤크리에이티브’가 될 전망이다. 이날 아이엠은 아이젤크리에이티브를 대상으로 100억원 규모의 제 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증자가 완료되면 총 680만주가량이 새로 발행돼 아이젤크리에이티브는 10.4%의 아이엠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아이젤크리에이티브는 미용기기, 유아용품, 완구제품 등을 디자인하고 개발하는 업체다. 대표 브랜드로 뷰티디바이스 전문브랜드 ‘클렌슈어’와 유아용품 전문브랜드 ‘베베슈어’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매출액 25억원, 당기순이익 6000만원을 기록했다.


아이젤크리에이티브의 최대주주는 90%의 지분을 보유한 박연훈 대표다. 박 대표는 지난 18일 열린 아이엠 임시주주총회에서 임일우 대표와 함께 신규 이사로 선임된 인물이다.


한편 아이엠은 전자제품에 적용되는 광모듈부품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는 회사다. 지난해 말 연결 기준 매출액 1463억원, 영업손실 71억원, 당기순손실 125억원을 기록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