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기로의 상장사]오스템임플란트 최규옥 회장, 주식담보대출 1100억 만기 연장 힘들듯②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상장사 역사상 최대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한 오스템임플란트가 거래 정지되면서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사진)의 1100억원 규모 주식담보대출 연장도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썝蹂몃낫湲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회장.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규옥 회장은 지난달 23일 기준 본인 소유 오스템임플란트 주식 294만3718주(20.6%) 중 175만8708주(12.3%)를 담보로 1100억원의 대출을 받았다. 보유 지분의 절반 이상을 담보로 제공한 것이다.


이 대출의 만기는 이르면 오는 2월부터 돌아온다. 가장 빠른 만기일은 교보증권으로부터 받은 100억원으로 2월14일이다. 이후 순차적으로 오는 12월까지 계속 대출 만기가 도래한다.


대출 규모가 가장 큰 곳은 한국증권금융으로 250억원을 대출해줬다. 현대차증권(200억원), 한국투자증권(120억원), 교보증권(100억원), 하나금융투자(100억원), SK증권(50억원), 대신증권(50억원), 유진투자증권(50억원), 하이투자증권(50억원), KB증권(30억원), NH투자증권(30억원), 삼성증권(20억원) 등이 뒤를 잇는다.


앞서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 3일 자기자본의 91.8%에 해당하는 1880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는 오스템임플란트 주식의 거래를 정지하고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여부를 검토 중이다. 증권가에서는 오스템임플란트의 횡령 사건 규모가 큰 만큼 최규옥 회장의 주식담보대출 만기 연장은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대부분 증권사는 내규에 따라 담보 주식이 거래 정지될 경우 만기 연장을 하지 않는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담보 주식이 거래 정지가 되면 대출의 연장은 불가능하다"며 "채무자가 다른 담보를 제공하지 못하면 상환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최규옥 회장이 보유 자산을 현금화 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최 회장은 주식담보대출 이후 최근까지 개인적으로 여러 상장사의 주식을 사들인 바 있다.


먼저 APS홀딩스는 최규옥 회장이 꾸준히 장내 매수를 통해 주식을 산 기업 중 하나다. 최 회장은 지난달 10일 기준 APS홀딩스의 주식 125만8039주(6.17%)를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이날 시가 기준 178억원 수준이다.


또 최 회장은 한스바이오메드에도 투자했다. 지난해 3월부터 최 회장은 장내 매수를 통해 18만7000주를 확보했다. 현재 가치는 이날 시가 기준 약 20억원 수준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