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시장을 뒤흔든 바이오]⑥에이프로젠제약, 바이오시밀러 생산투자 위해 대규모 증자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에이프로젠제약이 지난해 8월 주주를 대상으로 증자한 지 8개월 만에 다시 주주우선 공모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한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에이프로젠제약은 3080억원 규모의 신주 2억2000만주를 발행한다. 신주 발행 예정가격은 1400원이고 6월24일 신주가격을 최종 확정한다. 구주 1주당 0.91주를 배정한다. 배정 기준일은 6월2일이다. 신주를 배정받은 구주주는 6월29일부터 30일까지 우선 청약을 할 수 있다. 구주주 청약결과 실권주가 발생하면 7월2일부터 이틀 동안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받는다.


에이프로젠 제약은 조달한 자금 가운데 2500억원 가량을 바이오시밀러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데 투입한다. 계열사인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가 충북 오송에 증설 중인 생산시설에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회사 측은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바이오시밀러 생산공장에 자금을 투자하는 이유는 신축 공장부지를 선정해 공장 건물 등 일체의 신규 건설을 진행하면 불필요한 비용 소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에이프로젠제약은 바이오시밀러 생산업무를 수행할 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 생산설비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을 합리적으로 배분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기존 증설 중인 설비의 부족한 재원을 충당하는 것 외에도 신규 생산시설을 증설하는 데 1777억원을 투자한다. 내년부터 약 2년 6개월간 배양·정제·완제 공정에 사용할 생산장비에 1307억원을 사용한다. 아울러 수처리장치, 배관설비,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전력설비 등 제조지원 설비에 250억원, 5층 규모 건물 신축을 위한 자금으로 540억원이 필요하다.


에이프로젠제약은 현 시가총액 3400억원 대비 약 50%에 해당하는 자금을 바이오시밀러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데 사용하는 셈이다. 게다가 에이프로젠제약은 지난해 8월에도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유상증자 방식으로 857억원을 조달했다. 554억원은 바이오시밀러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데 사용할 예산으로 배정했다. 주주로부터 투자금을 확보해 바이오시밀러를 생산하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


에이프로젠제약은 에이프로젠과 체결한 기술도입 계약에 따라 바이오시밀러 제품에 대한 국내 품목허가를 받으면 5년간 국내 독점 판매권을 확보했다. 에이프로젠은 미국에서 바이오시밀러 품목허가를 받고난 뒤 미국 품목허가 자료에 국내 자료를 추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기로 했다.


에이프로젠제약 최대주주는 에이프로젠KIC다. 지분 45.94%(1억1100만9582주)를 보유하고 있다. 증자에서 배정받을 주식 수는 1억106만2727주로 1415억원 규모다. 에이프로젠KIC는 청약금액 기준 최소 200억원 이상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정 금액 가운데 200억원만 청약할 경우 보유 지분율은 27.14%로 낮아질 수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