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자금조달]이랜드 자산담은 이리츠코크렙, 2800억 리파이낸싱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부동산담보대출+담보부사채 발행
차입금 이자비용 낮춰 배당률 7.8%로 확대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코람코자산신탁은 이리츠코크렙의 리파이낸싱(자금 재조달)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배당률을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리츠코크렙은 뉴코아아울렛 평촌점, NC백화점 야탑점 등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매출액 기준 상위 5개 리테일 자산을 보유한 상장 리츠다. 내달 7일 1650억원 규모의 부동산담보대출과 1150억원의 담보부사채를 발행해 차입금을 상환할 계획이다. 신규 차입금의 금리는 약 3%대 초반으로, 상장 다시 빌린 기존 차입금 금리(4%대)에 비해 1%포인트 이상 낮다.




이리츠코크렙은 이번 리파이낸싱으로 차입금 비용을 연간 약 24억원 절감해 이를 모두 배당으로 지급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공모가 기준 약 7%대의 배당을 지급했으나, 이번 리파이낸싱으로 배당률을 약 7.8%대로 끌어올린다. 금액 기준으로는 주당 약 389원의 배당금 지급 재원을 확보한 셈이다.


이리츠코크렙은 정부의 리츠 활성화 정책의 첨병으로 코람코자산신탁이 지난 2018년 유가증권시장(KOSPI)에 상장시켰다. 국내 아울렛부문 1위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전국 52개 지점 중 매출액 기준 상위 3개 지점을 추려 리츠 자산으로 편입했다.


또 이랜드와 11년간의 장기 책임임대차(마스터리스) 계약을 맺어 배당의 지속성을 확보하고, 연간 물가 상승률을 반영해 임대료를 계속 올린다는 옵션까지 명문화해 매출 안정성까지 갖췄다.


김철규 코람코자산신탁 본부장은 "이리츠코크렙은 국내 리츠 시장의 방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같은 리츠"라며 "이번 리파이낸싱은 기존 담보대출 이외에 회사채를 포함시켜 자금 조달의 다양성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추가 리파이낸싱을 통한 배당 확대는 물론 추가 자산 편입, 포트폴리오 조정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리츠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