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시장을 뒤흔든 바이오]헬릭스미스 소액주주, 의결권 37% 모아 임시주총 소집 요청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헬릭스미스의 소액주주가 본격적으로 행동에 나섰다. 의결권 37%를 모아 회사 측에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요청한 것이다. 소액주주들은 현 경영진의 도덕적해이를 지적하며 이사 전원을 해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헬릭스미스 소액주주 비상대책위원회는 ‘헬릭스미스 주주카페’를 중심으로 총 발행 주식의 37%가량의 위임장을 확보하고 회사 측에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요청했다. 3% 이상을 보유한 주주는 임시주총 소집을 요구할 수 있다.


임시주총 소집 요청을 받은 헬릭스미스는 자체 검토 후 개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만약 임시주총 소집을 거부하면 소액주주 측은 임시주총 개최 허가를 법원에 요청할 계획이다.


헬릭스미스 비대위의 목표는 현 경영진의 총 사퇴와 신규 경영진 선임이다. 비대위 측은 현 경영진의 무능과 도덕적해이가 극에 달해 회사를 믿고 맡길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신규 경영진은 유능하고 도덕적인 글로벌 임상 전문가와 글로벌 금융 전문가를 물색하고 있다.


헬릭스미스의 갈등은 2019년 9월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엔젠시스(VM-202)의 미국 임상 3-1상 실패로 불거졌다. 당시 헬릭스미스의 주가는 이틀 연속 하한가를 기록하며 13만원대에서 사흘 만에 5만원대로 추락했다.


또 지난해 헬릭스미스가 강행한 유상증자도 잡음이 있었다. 앞서 2019년 8월 헬릭스미스는 146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당시 김선영 대표는 향후 2년 간 추가 유상증자는 없다고 못 박았다. 하지만 이를 깨고 지난해 9월 또 대규모 유상증자를 발표한 것이다. 게다가 김 대표가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주주들의 신뢰를 잃었다.


이와 함께 2016년부터 약 5년 간 헬릭스미스가 사모펀드, 파생결합증권(DLS) 등 고위험 자산에 2643억원을 투자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주주들의 분노를 샀다. 임상시험에 투입해야 할 자금을 ‘돈놀이’에 썼다는 이유다. 심지어 투자금이 수백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나 갈등에 기름을 부었다.


스핀오프 자회사를 설립하면서 김 대표 아들이 지분을 가져간 경우도 있었다. 헬릭스미스는 기존 보유하고 있던 특허를 현물 출자하는 방식으로 자회사 뉴로마이언(Neuromyon)과 카텍셀(Cartexell)을 설립했다.


헬릭스미스의 자산으로 설립한 자회사니까 헬릭스미스가 100% 주주면 문제가 없지만 이 회사들에는 김 대표와 그의 아들, 헬릭스미스의 주요 임원진들이 주주로 참여했다. 이 회사들이 성공하면 그 성과를 김 대표 등이 가져가는 구조를 만든 것이다. 이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헬릭스미스 측은 자회사를 청산하고 지분을 회사에 귀속하겠다고 밝혔다.


헬릭스미스 비대위 측은 “뉴로마이언 등 자회사를 정리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별다른 행동을 보여주고 있지 않다”며 “이미 신뢰를 잃은 경영진을 믿을 수 없고 임시 주총 개최 전까지 50% 이상의 의결권을 위임받아 새로운 경영진을 선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비대위에 따르면 소액주주들의 의결권은 위임장을 통해 약 37%가량이 모였다. 지난해 말 기준 김 대표 등의 지분율은 7.24%로 소액주주들의 지분율이 더 높다.


실제 소액주주 비대위는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 보수한도 승인’ 안건을 부결시켰다. 이사 보수한도 승인을 받지 못하면 감사와 이사는 그해 주총 전 지급받은 보수를 모두 반납하고 향후 지급도 정지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소액주주들이 37%가량의 의결권을 모은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소액주주의 주주행동이 회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사의 해임 건은 주주총회 특별 결의 사안으로, 출석 주주의 주식수가 얼마든지 간에 그 주식 수의 3분의 2가 찬성하고 그 찬성한 주식 수가 전체 발행 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이 돼야 한다. 만약 90%의 주주가 주총에 참석하면 이사 해임 건에 60%가 찬성해야 하는 것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