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휴먼엔,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코비박’ WHO 사용승인 신청에 부각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러시아 3세대 코로나19 백신 '코비박'의 세계보건기구(WHO) 사용 승인 신청 소식에 이 백신 사업에 나선 휴먼엔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휴먼엔은 코비박 백신 사업을 위해 엠피코포레이션(MPC)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확대해왔다. MPC는 러시아 3세대 코로나19 백신 코비박의 국내 위탁 생산 및 아세안 국가 총판에 대한 독점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회사다. 휴먼엔은 지난 3월 최근 러시아 코비박 백신, 위탁 생산 및 판권에 관한 신사업 추진을 위해 엠피코포레이션(MPC)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으며 이어 4월에는 MPC를 대상으로 70억원 규모 투자를 완료했다.


지난 29일 타스(TASS)통신사 등 보도에 따르면 추마코프생명과학연구원이 개발한 코비박 백신이 세계보건기구의 사용 승인을 받기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 아이다르 이슈무하메토프(Aydar Ishmukhametov)원장은 러시아 24 TV채널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우리는 세계보건기구에 자격 심사를 위한 서류를 접수하였고 코백스 퍼실리티 프로그램를 통해 저 개발국에 가장 안전한 백신인 코비박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세계보건기구는 코백스 퍼실리티 프로그램의 역할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세계 190개국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 기구인 코백스(COVAX)는 약 20억회분의 백신을 구매할 것임을 발표했고 한국도 코백스를 통해 약 2000만회분(1000만명분)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추마코프생명과학연구원은 세계적인 바이러스 백신전문 연구기관이자 소아마비 백신, 황열 백신을 WHO에 공급하고 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코비박이 세계보건기구에서 승인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세계보건기구가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백신 등 4가지이지만 혈전 부작용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문제로 구매량을 달성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특히 코비박은 세계보건기구가 승인한 바이러스 벡터(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또는 mRNA(화이자, 모더나)와 달리 불활성화 백신으로 새로운 백신 플랫폼이며 변이 바이러스 예방에 탁월한 효능과 전통적 백신 제조방법으로 부작용에서 안전하다는 특이점을 가지고 있다. 코비박은 지난 2월 19일 러시아 보건부로부터 일반 접종 승인 및 3상 실험 허가를 받은 이후 글로벌 표준 임상실험 방법으로 약 3만2000명을 통해 임상실험을 진행 중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