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그린플러스, 1분기 영업익 전년比 56% ↑…"스마트팜 시장 규모 확대 수혜"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온실·스마트팜 국내 1위 기업 그린플러스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약 188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55%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고 당기순이익은 18억원과 17억원으로 각각 56%, 85% 증가했다.


그린플러스는 역대 분기 최고 매출액 달성의 주요 요인으로 국내 스마트팜 시장 규모 확대를 꼽았다. 회사는 올해 1분기 동안 총 5차례에 걸쳐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 시공 계약을 체결 하는 등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스마트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로 인해 스마트팜 사업 부문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성장했다. 또 알루미늄 압출·가공 사업부문 매출액도 17% 증가가 함께 호실적을 견인했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현재까지 수주잔고가 300억원을 넘어서고 있는 만큼 올해 상반기 실적은 1분기에 이어 최대 규모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스마트팜과 스마트 양식장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실적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