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위지윅스튜디오, 자회사 엔피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위지윅스튜디오(이하 위지윅)의 자회사 ‘엔피(NP)’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예비심사결과 SPAC(기업인수목적회사)합병 상장을 승인받았다고 6일 밝혔다.


2019년 위지윅의 자회사로 편입된 엔피는 브랜드 익스피리언스 뉴미디어 콘텐츠 기획 및 제작을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엔피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개·폐막식’ 등 국제 행사를 비롯해 ‘삼성 갤럭시’, ‘현대차·KIA의 자동차 신차 발표회’ 등 대기업들의 신제품 홍보까지 다양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지난 3월 신규 설립한 ‘XR스테이지’ 등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익스테크(익스피리언스 테크)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위지윅은 연내 자회사 ‘래몽래인’의 상장을 비롯해 올해 론칭을 앞둔 IP(지적재산권)중심 제작 스튜디오 ‘W콘텐츠 스튜디오’ 등 오리지널 콘텐츠 분야에서 사업 확장성 예정됐다. 이번 엔피 상장을 통해 뉴미디어 사업분야에서도 새로운 모멘텀을 가질 전망이다.


위지윅은 신규 XR스테이지 설립과 글로벌 게임 제작사 ‘컴투스’의 게임엔진 기반 기술력으로 인프라를 구축한 상황에서 이번 엔피의 상장을 동력으로 메타버스 시장 장악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위지윅 관계자는 “엔피가 상장하면 모회사 위지윅과 더불어 컴투스 및 대기업과의 콜라보를 통해 공격적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