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네오리진, 여신전쟁 일일 매출 신기록 달성…"실적 점프업"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네오리진은 최근 '여신전쟁(Idle Angels)’의 일일 매출이 6만 달러(약 6700만원)를 넘어서면서 출시 이래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일일 평균 매출은 3만 달러(약 3400만원)로 회사 측은 올해 시작한 게임사업이 본궤도에 안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적 개선과 함께 인기게임으로도 자리잡고 있다. 최근 구글 플레이스토어 주간 인기앱(App)으로 선정되면서 향후 매출 확대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의 인기앱은 다운로드 규모와 사용자 반등 등이 반영돼 선정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올해 첫 매출이 발생된 여신전쟁은 한국과 일본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1분기 기준 국내 매출은 27억원을 올렸다. 일본 매출은 2분기부터 반영된다.


네오리진 관계자는 “RPG 게임은 통상 출시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매출이 감소하는 추이를 보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여신전쟁 경우 '방치형' 특징 덕분에 1일 매출액이 일정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며 "여름방학 특수를 통해 실적 수준이 한 단계 올라서고, 이어 겨울 성수기 시즌에 돌입하게 되면 1일 매출액은 현재의 6만 달러를 상회하는 새로운 기록을 세우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