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젠큐릭스, 코로나 바이러스 신속분자진단 특허…"PCR급 현장 진단 가능”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액체생검 분자진단 전문기업 젠큐릭스는 16일 코로나 바이러스 신속분자진단법에 대해 국내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특허명은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방법 및 진단용 키트’다.


이번 특허는 PCR(유전자증폭) 등의 고가 검사장비 없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현장 분자진단 기술이다. 이 기술은 등온 핵산 증폭 및 유전자 가위(크리스퍼) 반응을 이용해 기존 신속진단제품들의 위양성(가짜양성) 문제를 해결한다. 또 PCR보다 훨씬 빠른 시간 내 PCR 수준의 핵산 증폭이 가능해 정확도 높은 자가진단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기술로 높은 정확도를 구현하려면 상당한 비용이 발생하고 긴 검사시간이 소요됐다”며 “이번에 회사가 개발한 기술은 고가의 장비 없이도 신속하고 정확한 분자진단이 가능해 다양한 환경에서 활발히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젠큐릭스는 해당 기술 관련 과제에 대해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으로 선정됐다. 이를 통해 정부로부터 호흡기 분자진단 분야 원스텝 시스템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50억원을 지원받는다.


조상래 젠큐릭스 대표는 “지난 과제 선정에 이어 이번 특허 등록까지 마치며 올인원 자가 분자진단 플랫폼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자가 채취한 검체 시료의 전처리부터 신호 검출까지 한 번에 분석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암과 같은 정밀 분석이 필요한 분야에서는 디지털 PCR을 기반으로 한 고감도 분자진단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이번 특허를 시작으로 다양한 감염성 질환 바이러스를 빠르고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추천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