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디에이테크놀로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신사업 추진… “2030년 20조 시장 정조준”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2차전지 설비 전문 업체 디에이테크놀로지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관련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으로 ‘2025년 전기차 누적 보급대 수 300만대’가 시행됨에 따라 최근 폐배터리를 활용한 재활용 시장이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폐배터리 배출 규모는 올해 104t에서 오는 2029년 1만8758t로 100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규모는 지난 2019년 기준 약 1조6500억원에서 오는 2030년 20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있다.


폐배터리 시장은 주로 재사용 시장과 재활용 시장으로 나뉘며,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경우 배터리 해체와 원재료 추출 사업으로 이루어졌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이 중 폐배터리 팩과 모듈을 자동 분해 및 분리하는 자동화 시스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향후 재활용 센터와 공동 기술 개발 및 실증 연구를 통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디에이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자동차 폐배터리 재활용 공정 중 팩과 모듈을 자동 분해 및 분리하는 자동화 시스템 기술분야의 신규사업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며 “현재 지자체와 컨소시엄을 통한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며 조속히 마무리해 빠르게 시장에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이번 신규 사업 외에도 2차전지 설비 중 노칭 및 폴딩 설비의 제조 및 판매를 주력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최근 2차전지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자금 조달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 개발한 고속 레이저 노칭 장비는 2차 전지 생산의 핵심으로서 기존의 프레스 방식의 금형에서 레이저로 변환해 기존 생산량 속도를 약 1.5배 높여 효율성을 증가시켜 주목 받았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