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아이티센 계열 씨플랫폼, 안랩과 네크워크 보안 총판 계약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아이티센그룹 계열의 IT솔루션 공급 전문 기업 씨플랫폼이 안랩과 네트워크(NW) 보안 솔루션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씨플랫폼은 안랩의 NW보안 솔루션과 안랩 기존 파트너사 영업을 총괄하게 됐다.


안랩의 NW보안 솔루션으로는 △차세대 방화벽 ‘AhnLab TrusGuard(안랩 트러스가드)’ △디도스 대응 전용 솔루션 ‘AhnLab DPX(안랩 DPX)’ △차세대 네트워크 침입방지 솔루션 ‘AhnLab AIPS(안랩 AIPS)’ △네트워크 통합위협관리 솔루션 ‘AhnLab TMS(안랩 TMS)’ 등이 있다.


씨플랫폼은 또 기술 지원과 솔루션별 기능 교육을 포함한 고객 대상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네트워크 보안 사업 전반을 강화하는 활동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NW보안 시장 점유율 상승, 대기업·공공·금융분야 레퍼런스 확대, 중·소기업(SMB) 신시장 발굴 등을 목표로 NW채널 전략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김중균 씨플랫폼 대표는 "안랩은 보안 분야 국내 최고 기술력과 성능을 가지고 있다"면서 "기존 안랩 NW 비즈니스 파트너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씨플랫폼이 보유한 파트너망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시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공 및 금융, 제조 등 고객 커버리지를 보유한 아이티센 그룹과 협력하고 거점별 인프라 및 유지·보수 조직을 활용해 신규 시장을 개척해 보안 솔루션 공급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안랩과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씨플랫폼은 IT솔루션 유통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전문 기업"이라며 "이번 총판 계약으로 안랩의 NW보안 솔루션 제품군과 씨플랫폼의 IT솔루션 유통 분야 전문성이 시너지를 발휘해 양사와 안랩의 모든 NW파트너가 다 함께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씨플랫폼은 작년 하반기부터 보안 솔루션 파트너십 확장하고 있다. 데이터 보안 부문 ‘탈레스’, 네트워크 품질 관리 부문 ‘넷스카우트’, 시스템 및 단말 보안(EDR) 부문 ‘지니언스’, 보안 자동화 및 클라우드(Cloud) 보안 부문 ‘팔로알토네트웍스’, VPN 보안 부문 ‘이반티(펄스시큐어)’에 이어 안랩과도 총판십을 확보하면서 보안 전 분야에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는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추가로 OT(운영기술), IoT(사물인터넷), 영상 관련 보안 제품 공급을 준비 중이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