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m
닫기버튼 이미지
검색창
검색하기
아시아경제 바로가기
공유하기 공유하기

대우조선해양건설, 민간에 이어 공공에서도 신용등급 2단계 상승 '기염'

  •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지난 4월 민간 신용평가사에서 실시한 신용등급평가에 이어 이달 공공부문인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실시한 신용등급평가에서도 신용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은 최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 20일 평가한 기업신용등급평가에서 기존 대비 2단계 상승한 A-등급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투명하고 안정적인 회계관리를 기반으로 공공, 민간 건축사업은 물론 해상 풍력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수주를 성공 시켜 재무 상태가 호전됐기 때문이다.


또한 코스닥 상장사로는 이례적으로 ESG 경영 위원회를 설립해 사회공헌 및 지배구조 개선, 투명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것도 신용등급 향상의 원인 중 하나다.


HUG 신용평가등급 확인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매출액 증가율은 42.86%로 지난 2019년 매출액 증가율인 ?34.23%에 비해 대폭 개선된 수치를 기록했다.


또한 순이익증가율은 59%, 영업이익률은 6%가 증가했으며 부채비율은 107.84% 줄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현재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수주에 성공해 수주 물량이 전년 대비 3배나 급증한 상태”라며 “신용등급이 상승하면 수주에 좋은 영향을 미쳐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더욱더 많은 일감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선순환을 지속해서 이어나가 연간 목표인 1.8조 수주를 달성함과 동시에 내년에는 민간 신용회사와 공공기관 신용등급 모두 A+을 목표로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쿠팡 물류센터 대규모 화재로 인해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전용 실시권을 가지고 있는 '친환경·방염·준불연 건축자재 특허'가 재조명된 바 있으며, 지난 21일 주식회사 이엠앤아이와 화재 안전을 위한 영화상 시스템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해 업계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P